2022.7.7 목 14:50
> 뉴스 > 오피니언
     
신용운의 직언직설 "어용시민단체 정대협과 4.16연대, 참여연대, 민변은 간판 내려야"
2022년 04월 17일 (일) 21:03:25 [조회수 : 116] | 수정시간 : 2022-04-17 21:06:13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촛불혁명에 의해 들어선 문재인 정권이 임기 종료를 앞두고 촛불정신을 망각한 채 촛불시민을 배신하고 있다. 재벌과 손잡고 희희낙락, 인사 7대 원칙 파기, 남북공동선언 불이행, 골목상권과 비정규직 제로, 최저임금1만원, 부동산가격 폭등... ‘사람이 먼저다’라는 자신의 국정철학이 자본의 탐욕과 개발 앞에 짓밟히고 내동댕이 쳐져도 수수방관하고 있다.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은 한심하게 국민의힘보다는 낫지 않느냐고 한다. 촛불시민들에겐 자괴감을 느끼게 한다. 실제로는 나은 것도 없으면서 과거에 머물러 타도 대상화 했던 기억 하나에 의존해 자신들이 이미 기득권세력을 넘어 신적폐가 된 사실을 간과하고 있다. 비판이 사라진 민주당, 촛불정신을 망각한 청와대의 대오각성을 위해. 그리고 강조한다. 국민이 대통령 문재인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 문재인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 것임을.. 이에 본지는 민심을 생생하게 전하고자 SNS 등에서 주목되는 글을 선별해 민심을 전한다.

 

이명박근혜 시절 정부정책 비판하고 대안 제시해 온, 민주당에 우호적이었던 참여연대, 민변, 416연대, 정대협등 시민단체들은 민주당이 집권한 다음 권력비판을 팽개치고 대표적 어용단체로 전락했다.

청와대를 비롯해 국회등 권력기관에 입성하고, 보조금 받으며 시민단체 고유기능인 권력비판과 대안제시 기능을 상실한 친정권 나팔수가 되었다.

정대협 설립목적이 정신대 문제 근본적 해결,

즉 일제 정중한 사과와 배상일까?

아니면 문제해결을 빙자해 정부 보조금 챙기고,

단체 최상층에서 활동하며 정치권과 시민사회에 얼굴과 이름팔아 온 자들 입신 출세 위한 도구일까?

설립목적은 분명하게 정신대 문제 근본해결 이었을 것이라 믿는다. 운동과정에서 받은 분에 넘치는 지지와 성금, 언론 관심 받다 보니 세속권좌와 금전으로 향하는 욕망이 발동했을 테고 말이다.

윤미향, 남인순의원 초심도 분명하게 훌륭한 지향과 목표를 가지고 있었으리라.

역설적으로 정대협 설립목적이 달성되면 정대협 존재이유는 사라진다. 그동안 누려왔던 명성, 보조금, 인민성금을 더 이상 얻을 수 없게 된다.

변질은 여기서부터 시작되었을 지도 모른다.

치열한 선거를 거치지 않고 여당 비례대표 의원이 되는, 큰 돈을 만질 수 있는 기회와 언론 관심등,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이들을 더이상 설립목적을 위해 일하는 운동조직이 아니라 그간 누려왔던 기득권을 그대로 연장하기 위한 이익단체로 전락시킨 것 아니었을까?

4.16 연대도 마찬가지다.

설립목적이 침몰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사고 재발방지 아니었던가?

조국과 정권수호대 노릇 자처하며 박주민, 전해철 같은 모리배들에게 민주당 선거부대로 이용만 당하지 않았는가?

세월호 초기수사를 완전하게 뭉갠 이성윤과 정진웅을 고발했는가? 고의침몰설 주장한 김어준 항적조작 의혹 수사의뢰 했다가 항적조작은 없었다는 허탈한 결과만 받아 들었다.

김어준과 영화를 만든 자들만 수십억을 챙겼다.

참여연대 출신 장하성 김상조가 청와대 들어가 한 일이라곤 부동산 폭등시켜 인민 절망에 빠뜨리고, 공직자가 해서는 안 될 사모펀드에 거액을 투자하며 특혜 받은 일 뿐이다.

그것도 장하성 동생이 운용하다 파산한 펀드였다.

재벌개혁은 커녕 삼성민원을 해결하는 삼성장학생 노릇만 했다.

참여연대는 조국수호편에 섰다 수많은 후원회원을 잃었다.

민변출신 국회의원 박주민, 최강욱, 이재정, 김용민, 김남국 중 제정신으로 사는 자가 하나라도 있는가?

극성친문으로 검수완박 타령이나 하며 민주당표를 갉아먹고 있다.

나는 정대협, 4.16 연대, 민변, 참여연대등

단체 존재목적이 정신대 문제와 세월호 진실규명, 사법민주화, 정책비판과 대안제시란 근본적인 목표로 부터 멀어졌다고 확신한다.

언론 관심과 보조금, 인민성금, 권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사다리 유지가 설립목적보다 더 중요해진 허깨비 단체가 되었다.

설립목적이 달성되면 오히려 단체를 해산해야 하는 상황은 단체구성원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설립목적 달성을 막아야 하는 역설적 상황을 초래한다.

설립목적을 망각하고 권력 해바라기로 전락한 어용시민단체 정대협과 4.16연대, 참여연대, 민변은 간판 내려야 옳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