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21 토 23:32
> 뉴스 > 정치·행정
     
"'댓글 활동' 민주당 최고위층에도 보고됐다" 파문
2018년 04월 16일 (월) 09:59:56 [조회수 : 1567] 강봉균 kebik@news-plus.co.kr

지난 1월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댓글 공감을 통해 여론 조작 활동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 씨등 3명의 활동이 민주당 최고위층에 보고된 정황이 드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이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선을 긋고 나섰지만이들이 받은 문자메시지 중에 민주당 최고위층에 보고됐다는 취지의 문자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드루킹이 운영했던 드루킹의 블로그, 드루킹은 블로거 운영자로 정부 비난 댓글을 주도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은 경찰 수사결과 예상과 달리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밝혀졌다. 권리당원은 민주당이 당원 확장을 위해 당비를 1000원 이상으로 낮춰 인터넷 활동성이 강한 층을 대거 모집했다. 지난 1월 정부 비판 댓글이 늘자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수사를 촉구했고 경찰은 수사에 착수해 김모씨 등 3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세계일보는 16일 "네이버 댓글 조작사건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들의 문자메시지에 민주당 유력인사 뿐 아니라 최고위층도 이들의 인터넷 활동을 보고받았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런 문자메시지가 작성된 시점은 지난해 5월 대통령선거 전후로 전해져 파장이 예상된다.

이들과 민주당 지휘부 간 관련성 여부와 대선 당시 민주당의 인터넷 선거운동 등으로 수사 확대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민주당원 김모(48)·양모(35)·우모(32)씨는  경기도 파주의 출판사 '느릅나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확보했다.

그중에는 민주당 유력인사가 '여러분의 활동은 최고위층에게도 잘 보고드리고 있다'는 취지로 보낸 답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사정당국 관계자도 "사실 여부는 확인해봐야 한다"면서도 "대선 당시 김씨 등의 활동을 민주당 최고위층이 알고 있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메시지를 경찰이 확보한 것은 맞는다"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경찰 수사가 김씨 등이 지난 1월17일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네이버 기사의 댓글 및 '공감 클릭'을 조작한 사건을 넘어 지난 대선 기간의 댓글 의혹으로 확대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네이버 기사 댓글 공감 수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민주당원 김씨 등을 구속해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 2월22일 출판사를 덮쳐 김씨 등을 긴급체포할 때 압수한 휴대전화에서 이들이 비밀대화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통해 여당 인사와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확보했다.
당시 김씨 등은 증거를 없애기 위해 이동식 메모리 저장장치인 USB를 화장실 변기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도 다급해졌다.
배후설이 제기된 김경수 의원은 14일 댓글조작 당사자가 민주당원으로 드러나 파장이 커지자 이날 밤늦게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김씨 등과 관련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는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수백 건의 문자를 그 사람과 주고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며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를 해왔고, 이게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었다.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씨 등이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 네이버 정부비판 댓글 여론조작, 잡고보니 민주당원
강봉균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Если не платить ав

감사합니다

사진 저작권자를 인용해 주세요.

Divulge me how to

Refer to me how to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