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1 수 11:56
> 뉴스 > 정치·행정
     
<단독> 롯데그룹 전방위수사 뒤엔 朴 "남김없이 밝혀야" 하명 있었다
공군참모총장에 로비정황...제2롯데월드 특혜 MB 실세 예외 없어
2016년 06월 15일 (수) 01:06:49 [조회수 : 7962] 안중원 shilu@news-plus.co.kr

롯데그룹에 대한 수사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검찰의 롯데그룹 수사는 네이처퍼블릭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사건과 관련 신영자 롯데문화재단 이사장에 대해 로비 수사로 마무리 될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검찰 수사는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 10일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 자택 등 10여곳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에 이어 롯데건설 롯데캐미컬 롯데칠성 등 계열사 10곳과 회계법인 등 15곳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으로 이어졌다.

오너 일가의 비자금 수사에서 그치지 않고 계열사간 내부거래는 물론 제2롯데월드 로비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도 예상된다.

검찰의 대대적인 롯데그룹 수사는 청와대에서도 적극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박근헤 대통령은 롯데그룹 수사와 관련 최근 "하나도 남김없이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롯데그룹 비리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명박 정권 당시 이뤄진 제2롯데월드 인허가에 대한 로비의혹이 많이 제기됐던 사안인만큼 한점 의혹없이 규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수사는 청와대 하명 수사라는 것이다. 이명박 정권 실세들에 대한 수사도 전망된다.
재계에서는 박근혜 정부들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곳은 롯데그룹이 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며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다. (본지 관련기사 '롯데그룹, 제2롯데월드 인허가 직후 송파구청에 70억 전달')

여권의 정보소식통에 따르면 4.13 총선을 계기로 친이계(이명박계)와 청와대가 갈등이 노골화됐고 총선 결과는 청와대가 이명박 전 대통령쪽에 대해 불만이 쌓인 결정적 계기가 됐다.

총선 과정에서 친이계는 박 대통령을 도와주지 않았고 친박 진영 역시 친이계 후보의 선거에 강건너 불구경식이었다는 게 여권 관계자의 전언이다.

실제로 어렵사리 공천을 받았지만 친이계 의원들이 낙선한 것도 이런 정황과 무관치 않고 청와대는 친이계가 도와주지 않아서 참패를 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수사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 과정에 대해 초점이 맞춰질 것이란 관측이다. 제2롯데월드의 인허가 과정에 대한 수사는 사실상 이명박 정권에 대한 수사와 다름없기 때문이다.

이와관련 검찰은 압수수색물 분석 결과 롯데그룹 측이 이명박 정권 당시 공군참모총장에게 20억원의 로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성남비행장 이륙시 사고 위험성을 이유로 제2롯데월드에 반대입장을 보이다가 이명박 정권들어 공사비 1000억원을 롯데가 부담한다면 성남 활주로를 3% 틀어 허가를 내주도록 하겠다는 입장으로 바꿨다.

검찰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의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 비자금 조성의 진원지로 서미경씨 측을 주목하고 있다. 서씨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세번째 부인으로 롯데시네마 내 매점 운영을 독점해왔다. 검찰은 서씨를 신 총괄회장의 비자금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교롭게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의 제보와 겹치면서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도 재점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후계구도도 안갯속으로 빠져들 전망이다.

     관련기사
· 검, 롯데그룹 비자금 2차 압수수색...롯데건설 등으로 확대
안중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Заработок. Work Ho

기사 삭제요청

Need help

defrtgynh

Крупнейший гепатит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