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6.21 금 22:15
> 뉴스 > 경제
     
4대 금융지주 이자이익 첫 40조 돌파, 대출자는 이자 허덕
국민 12조 1400억, 신한 10조 8천억, 하나 8조 9천5백억, 우리 8조 7천4백억 이자이익 챙겨
2024년 02월 11일 (일) 12:39:27 | 수정시간 : 2024-02-13 17:37:04 경제산업부 press1@news-plus.co.kr

지난해 고금리 상황에서 4대 금융지주의 연간 이자이익이 사상 처음 40조원을 돌파했다. 주식거래 등 각종 수수료 등을 포함하는 비이자이익도 처음으로 10조원대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은행에서 돈을 빌린 차주들의 연체율은 1년 사이 크게 올랐다. 건설업과 중소기업 연체율이 평균보다 특히 높았다. 

고금리와 경기침체로 돈을 빌린 차주들은 허리가 휘청거린 반면 4대 금융지주는 앉아서 천문학적인 수익을 챙긴 것이다. 다만 성과급 잔치는 따가운 눈총을 의식해 전년도보다는 줄어들 전망이다.

4대 금융지주 2023년도 연간 실적(단위:억원,%)

구분 국민 신한 하나 우리 합계 평균
당기 순이익 46,319 43,680 34,516 25,167 149,682
전년대비 증감률 11.5 -6.4 -3.3 -19.9 -4.5
이자이익 121,417 108,179 89,532 87,425 406,553
전년대비 증감률 5.4 2.1 -0.6 0.5 1.9
비이자 이익 40,874 34,295 19,070 10,948 105,187
전년대비 증감률 80.4 51.0 65.3 -4.7 480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KB국민·신한·하나·우리)의 지난해 연간 연결 당기순이익은 총 14조 9,682억원으로 전년 대비 4.5% 감소했다.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는 애초 전망과 달리 은행권 민생금융지원 방안 동참, 대손충당금 전입액 확대 등으로 순이익이 다소 후퇴했다.

다만, 금융지주들의 내실은 개선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핵심 수익원인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모두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4대 금융지주의 총 이자이익은 40조 6,553억원으로 전년보다 1.9% 늘었다. 이들의 이자이익이 4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이 증가하는 가운데 고금리 장기화의 직접적인 수혜가 나타난 셈이다.
비이자이익도 총 10조 5,187억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48.0% 급증했다.

수수료 구조를 변경하고 주식 투자 등에서 과거 손실을 만회한 덕분에 대출 이자 말고도 높은 수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분기에 일부 반영된 민생금융지원이 비이자이익 감소 요인으로 작용했는데도 총액이 50%가량 증가한 점이 눈에 띄었다.

KB금융은 순이익이 10% 넘게 증가한 반면 우리금융은 20% 가까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은 4조원 후반대 순익을 목전에 뒀고 우리금융은 3조원 아래로 미끄러졌다.

비이자이익도 KB금융은 80.4% 늘었으나 우리금융은 4.7% 줄었다.
금융지주들이 막대한 실적을 거두는 동안 은행권에서 돈을 빌린 이들의 사정은 더 나빠졌다.

4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의 대출 연체율은 지난 2022년 말 평균 0.20%에서 지난해 말 평균 0.25%로 0.05%포인트(p) 상승했다.

국민은행은 0.16%에서 0.22%로, 신한은행은 0.21%에서 0.26%로, 하나은행은 0.20%에서 0.26%로, 우리은행은 0.22%에서 0.26%로 일제히 연체율이 올랐다.

같은 기간 4대 은행의 중소기업 연체율은 평균 0.24%에서 0.29%로 올랐다. 전체 평균보다 0.04%p 높은 수준이 유지된 것이다.

대부분 은행에서 건설업은 가장 연체율이 높은 업종으로 나타났다. 4대 시중의 무분별한 건설업 대출이 건설업은 물론 금융 부실화까지 키울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해 1년 동안 신한은행은 0.34%에서 0.79%로 두 배 넘게 늘면서 가장 연체율이 높았다. 하나은행도 0.17%에서 0.33%로, 우리은행은 0.26%에서 0.39%로 건설업 연체율이 약 두 배 늘었다. 국민은행만 0.28%에서 0.27%로 소폭 하락했다.

중소기업 중 건설업 연체율은 더 높아서 지난해 말 기준 신한은행은 0.92%, 하나은행 0.66%, 우리은행이 0.55%에 달했다.

이에 금융지주들은 올해 대출 부실화 등에 대비, 건전성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 지난해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규모를 크게 늘렸다.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연간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총 8조 9,931억원으로 전년보다 73.7% 증가했다.

KB금융이 3조 1,464억원으로 70.3%, 신한금융이 2조 2,512억원으로 70.8%, 하나금융이 1조 7,148억원으로 41.1%, 우리금융이 1조 8,807억원으로 112.4% 각각 추가 적립했다.

 

 

 

 

 

경제산업부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국가에서 검증한수원산후보약의 진료

астрологические ко

모든 도시의 무료 변호사

Archetyp Market

kvaamygq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