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23 화 10:22
> 뉴스 > 사회
     
서울대병원 "李 대표 왼쪽 목 1.4cm 자상, 순조롭게 회복 중"
2024년 01월 04일 (목) 15:16:35 | 수정시간 : 2024-01-06 01:25:24 박상민 press1@news-plus.co.kr

지난 2일 부산에서 피습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수술하고 입원 치료를 진행하고 있는서울대병원이 4일 첫 브리핑을 실시했다.

서울대병원 측은 이 대표가 "왼쪽 목에 1.4㎝ 자상을 입었으나 순조롭게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의 수술을 집도한 민승기 이식혈관외과 교수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에서 "순조롭게 회복 중이나 외상 특성상 추가 감염이나 수술 합병증 등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경과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치료 경과를 설명했다.

이 대표는 좌측 목 부위에 흉쇄유돌근이라고 하는 목빗근 위로 1.4㎝ 길이의 칼에 찔린 자상을 입었다.

민 교수는 "근육을 뚫고 그 아래 있는 속목정맥 60% 정도가 예리하게 잘려져 있었고 핏덩이가 고여 있었다"며 "다행히 동맥이나 주위 뇌신경·식도·기도 손상은 관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2일 오후 4시 20분께부터 1시간 40분 동안 이 대표의 수술을 진행하고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상처 부위를 세척한 뒤 찢어진 속목정맥을 봉합하고 혈관 재건술을 했다고 밝혔다.

또 약 9㎜ 길이를 꿰맨 후 피떡을 제거하고 잘린 곳은 클립을 물어 접착·세척했으며, 배액관을 집어넣고 봉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관 재건술은 수술 부위에 출혈이나 혈전이 생기고 여러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어 중환자실에 가는 것이 원칙"이라고 말했다.

민 교수는 이 대표가 서울대병원에서 수술하게 된 경위와 관련해서도 설명했다.

민 교수는 "속목정맥이나 동맥 재건은 난도가 높고 수술 성공을 장담하기 어려워 경험 많은 혈관외과 의사의 수술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며 "부산대병원 요청을 받아들여 수술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또 부산대병원에 있는 권역외상센터가 서울대병원에 없는데 이송했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도 밝혔다.

민 교수는 서울대병원은 2021년부터 서울시 중증외상센터를 운영하고 있어 수술 난도가 높은 중증외상 환자를 다수 치료해오고 있었다고 말했다.

병원은 이날 브리핑 개최 배경에 대해서는 "수술 후 언론브리핑을 하려 했으나 법리 자문 결과 환자 동의 없이 할 수 없었고, 외상환자 특성상 안정이 최우선이라 브리핑을 하지 못했다"면서도 이 대표가 회복 후 이에 동의해 언론 브리핑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오전 부산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시찰한 뒤 차량으로 돌아가던 중 피습당했다.

피의자 김모(67)씨는 지지자 행세를 하며 이 대표에게 다가가 흉기로 왼쪽 목을 찔렀다. 이 대표는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은 뒤 2일 오후 헬기로 서울대병원으로 전원돼 수술받았다.

한편 이 대표를 습격한 김모(67)씨는 이날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씨는 법원에 변명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씨의 구속영장 발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박상민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Промокоды 1WIN

лучшие комедии 202

mega ссылка

Key factors to est

мега дарк нет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