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22 월 23:21
> 뉴스 > 경제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 현장 시무식으로 한 해 시작
2024년 01월 02일 (화) 17:15:05 | 수정시간 : 2024-01-02 19:23:41 경제산업부 press1@news-plus.co.kr

동국제강그룹 분할 3사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이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페럼타워 본사 및지방 사업장에서 2024년 시무식을 가졌다.

동국제강그룹 지주사 체제 출범 후 첫 시무식이다.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은 당일 새벽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방문해 생산 현장에서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장세욱 동국홀딩스 부회장은 “직영으로 전환한 직원들이 회사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달라”며 “새해 임직원 모두 즐겁고 건강한 직장생활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동국제강과 동국씨엠은 지난해 11월 철강업계 최초로 사내하도급 직영 전환을 노사 합의했고, 실제로 1월 1일부 약 970명을 직접 고용했다.

열연사업회사 동국제강은 서울 본사에서 업무 시작 시간에 맞춰 작은 시무식을 가졌다. 지난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팀과 개인을 대상으로 ‘송원상’을 시상하고, 최삼영 부사장의 신년사와 함께 한해를 시작했다.

최삼영 동국제강 부사장은 “올해는 △변화 주도성 △협업과 합심 △경영 내실화를 3대 경영 지침으로 삼아 지속 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겠다”며 “성장을 위해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냉연사업회사 동국씨엠은 부산공장에서 안전 기원제와 함께 시무식을 진행했다.

박상훈 동국씨엠 부사장은 “동국씨엠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며 “미래의 후배들에게 존경받을 수 있는 선배가 되도록 변화하고 도전하며 성장하자”고 밝혔다.

지주사 동국홀딩스는 본사 사무실에서 업무 시작 시간에 맞춰 짧은 시무식을 가졌다.

곽진수 동국홀딩스 전략실장은 “지주사 체제 전환은 제3의 창업과 같다”며 “컨트롤타워로서 구성원 모두 창업자의 마인드를 가지고 100년 기업의 초석을 다지자”고 말했다.

동국제강그룹은 이날 사내 게시판 및 공식 유튜브 채널에 ‘동국제강그룹의 ‘처음’은 변화의 내일이 됩니다’ 영상을 게시했다.

경제산업부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смотреть фильмы 20

an assassin safely

Вам целесообразно

Сверху нашем сайте

Для вас стоит объе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