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14 일 09:24
> 뉴스 > 사회
     
가성비라더니 이마트 롯데 홈플러스 자체 브랜드 가격 44% ↑
2023년 12월 27일 (수) 18:02:02 | 수정시간 : 2023-12-27 23:41:18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3대 할인마트가 자체 브랜드(PB) 가공식품을 꼼수 눈속임으로 지난해보다 가격을 40% 넘게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지난 10월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자체브랜드(PB) 가공식품 742개 중 44.1%가 지난해보다 값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는 383개 제품 중 197개 가격이 지난해보다 올랐고, 롯데마트는 176개 중 71개, 홈플러스는 183개 중 59개 가격이 각각 인상됐다.

값이 내린 것은 85개였다. 가격은 그대로이면서 양을 줄인 '슈링크플레이션' 사례도 9건 있었다.

이마트 PB 브랜드 피코크의 '맛있는 순대'는 지난해 조사에서 1,200g에 8,980원에서 올해 1,000g으로 양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용량 대비 가격이 20%가량 인상된 셈이다.

롯데마트 PB 요리하다의 '모짜렐라 치즈볼'은 360g에 6,490원이었는데 이번에 용량이 336g으로 줄었다.

이밖에 이마트 노브랜드 '밀크초콜릿', 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 '스위트칠리소스', '달콤고소짱스낵', '클래식 돈까스소스', 요리하다 '물만두', '고기왕만두', '얇은피 김치왕만두' 등도 함량이 감소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PB 가공식품 1,370개 중 가격 비교가 가능한 상품 742개를 제외한 나머지는 품절이나 브랜드명 변경 등으로 비교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PB상품의 경우 소비자 반응에 따라 제조사나 제품명 등을 바꾸면서 가격도 올리는 경우가 있어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 여부를 잘 모르고 지나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성비를 앞세운 대형마트 PB상품도 매년 가격 인상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Resume examples fo

геолокация по номе

Home page

Home page

Founder of Ethena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