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2.28 수 18:16
> 뉴스 > 경제
     
“MZ 취향 저격”..'맛'에 '감성' 더한 맥심 커피믹스 '인기'
2023년 11월 28일 (화) 11:11:33 | 수정시간 : 2023-11-28 14:45:56 경제산업부 press1@news-plus.co.kr

최근 기존의 브랜드가 가진 감성에 새로운 모습을 더한 ‘콜라보’가 마케팅의 핵심 키워드로 부상한 가운데, 식품업계 또한 한정판 제품이나 굿즈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동서식품이 선보이는 맥심 커피믹스도 최근 몇 년간 인기 캐릭터나 브랜드와의 한정판 스페셜 패키지를 앞세워 다양한 세대의 소비자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맥심 스페셜 패키지, 귀여운 일러스트와 굿즈로 젊은층 공략

 

맥심 커피믹스는 ‘카카오프렌즈’를 시작으로 ‘키티버니포니’, ‘무민’, ‘유니버설 스튜디오’, ‘미니언즈’ 등과 컬래버레이션한 스페셜 패키지와 다채로운 굿즈를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은 2018년 맥심 커피믹스의 첫 컬레버레이션 제품인 맥심X카카오프렌즈 스페셜 패키지를 선보였다. 당시 출시한 지 한달여 만에 준비 물량 68만개가 완판되는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듬해 출시한 맥심X키티버니포니 스페셜 패키지는 디자인 브랜드인 키티버니포니가 가진 트렌디함을 더해소비자들에게 신선한 느낌을 선사했다. 

   
 

2020년 선보인 맥심X무민 스페셜 패키지는 탄탄한 마니아층을 가진무민 캐릭터의 귀여움을 더해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같은 해 출시한 맥심 X 유니버설 스튜디오 컬래버레이션은 ‘죠스’, ‘쥬라기 공원’ 등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클래식 영화가 지닌 레트로 감성을 독특하게 녹여냈다.

지난해 글로벌 인기 캐릭터인 미니언즈와 함께한 한정판 맥심 커피믹스X미니언즈 스페셜 패키지는 커피믹스 스틱과 패키지에 익살스러운 표정이 돋보이는 미니언즈 일러스트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텀블러, 무드등, 봉제인형, 핸디 선풍기 등 여름에 사용할 수 있는 굿즈도인기를 끌었다.

 올 겨울, 맥심 X 카카오프렌즈 춘식이 스페셜 패키지 선보여

 

맥심 커피믹스는 올 겨울 여섯 번째 브랜드 컬래버레이션인 ‘맥심 X 카카오프렌즈 춘식이 스페셜 패키지’를 선보였다. 맥심 커피믹스에 인기 캐릭터인 춘식이의 포근하고 따뜻한 감성을 더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스페셜 패키지는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 3종으로 각 패키지와 커피 스틱에는 따뜻하고 아늑한 겨울을 보내는 귀여운 춘식이의 일상을 일러스트로 담았다.

   
 

이번 스페셜 패키지에는 무드등, 핸드워머쿠션, 브런치 식기세트, 파우치, 주방장갑, 후드 담요 등 6종의 굿즈가 포함됐다. 춘식이 특유의 동글동글하고 귀여운 매력에 실용성까지 더해 소장욕구를 자극한다.

한편 맥심 커피믹스는 30여년간 국내 커피믹스 업계 부동의 1위를 지켜온 맥심 모카골드 마일드 외에도 맥심 모카골드 라이트, 모카골드심플라떼, 맥심 화이트골드, 맥심 슈프림골드 등을 갖췄다. 전 세계 커피산지에서 엄선한 고품질 원두를 50여 년 커피 제조 기술력과 노하우로 블렌딩해 언제 어디서나 맛있는 커피를 즐길 수 있다. 특히 2022년 출시한 맥심 슈프림골드는 맛과 향은 물론 제품 패키지까지 MZ세대의 취향을 세심하게 분석해 반영한 프리미엄 커피믹스로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동서식품 채혜인 마케팅 매니저는 “맥심 커피믹스는 점차 다양해지는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뛰어난 맛은 물론 차별화된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컬래버레이션과 한정판 제품을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특별한 브랜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산업부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