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25 목 09:42
> 뉴스 > 사회
     
강남 납치살해 범인 2명에 무기징역 선고, 배후 부부 8,6년
2023년 10월 26일 (목) 06:48:00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이른바 '강남 납치 살해' 사건의 범인 이경우와 황대한에 대해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승정 부장판사)는 지난 25일 이들을 포함한 일당 7명의 선고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범행 배후로 지목된 부부인 유상원과 황은희에게는 각각 징역 8년과 징역 6년이 선고됐다. 

납치·살해 범행에 가담했으나 범행을 자백한 연지호는 징역 25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경우·황대한·연지호가 피해자를 강도·살해할 마음을 먹고 범행을 공모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또 "피해자 부부를 납치한 뒤 휴대전화를 이용해 코인을 강취하고 살해할 계획을 했고, 장기간 미행하며 기회 노린 끝에 범행했다"며 "이경우·황대한은 살인의 고의를 부인하고 있고 최초 범행 제안도 자신들이 아니라며 책임을 떠넘기려 하는 등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치는지 깊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유상원·황은희 부부에 대해선 살해까지는 이경우와 사전에 모의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살인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이경우·황대한·연지호는 올해 3월 29일 밤 11시 46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단지 앞에서피해자 A(사망 당시 48세) 씨를 차로 납치해 다음날 오전 살해하고 대전 대청댐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유상원·황은희 부부는 가상화폐 투자 실패로 갈등을 빚던 A 씨를 납치해 가상화폐를 빼앗고 살해하자는 이경우의 제안에 범죄자금 7,000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결심공판에서 이경우·황대한·유상원·황은희에게 사형을, 연지호에게는 무기징역을 각각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Слушай, компаньон!

Промокод 1xbet

Home page

Промокод 1xbet

Цель сайта купит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