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2.26 월 23:40
> 뉴스 > 경제
     
병원서 대형 폭발, 최소 500명 참변,,전쟁범죄 규탄 아랍권 확산
2023년 10월 18일 (수) 20:37:45 | 수정시간 : 2023-10-18 20:50:47 윤태균 press1@news-plus.co.kr

가지지구의 중심가 병원을 겨냥한 폭격으로 대형 폭발이 일어나 어린이 등 수백명이 사망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일주일 넘게 계속되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보복 공습으로 도시가 폐허로 변하고 곳곳에서 사망자의 부상자가 속출하는데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들마저 대형 폭발로 최소 500명이 사망했다.

아랍국가를 중심으로 이스라엘을 겨냥해 용서할 수 없는 전쟁범죄라며 규탄이 확산되고 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무력충돌 속에 가자지구의 도심 한 병원이 17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 최소 500명이 사망했다고 외신이 전했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인한 폭발 가능성이 높지만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서로 상대방에 책임을 돌리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건물 잔해 밑에도 수백명이 깔려있는 상황이어서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수백 명이 다치고 수백 명의 희생자가 아직 건물 잔해 밑에 있다"고 말했다.

시신의 다수는 어린이들이었다.

생존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기 위해 피가 흥건한 병원 바닥에 누워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참사를 당한 병원 의료진은 흰 천으로 덮인 시신들 사이에서 "중단하라"며 공개적인 호소를 하기도 했다. 

팔레스타인 당국과 하마스는 이번 폭발의 원인을 이스라엘군의 공습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병원을 겨냥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끔찍한 전쟁 학살"이라며 사흘간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은 책임을 부인하며 팔레스타인의 또 다른 무장정파 이슬라믹 지하드의 로켓 실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 대변인은 "작전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가자지구의 테러리스트들이 로켓을 쐈고, 알아흘리 병원 근처를 지나간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가 입수한 여러 출처의 정보에 따르면 가자지구 병원을 강타한 로켓 발사 실패에 이슬람 지하드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병원 폭발 소식이 알려지자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 시리아, 리비아, 이라크, 이란 등 이슬람권 국가들은 잇따라 이스라엘을 비난했다.

하마스와 연대하는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는 무슬림과 아랍인들에게 "강한 분노를 표현하기 위해" 즉시 거리와 광장으로 나가라고 촉구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통치하는 요르단강 서안의 곳곳에서는 시위대와 팔레스타인 보안군 간의 충돌이 빚어졌다.

시위대는 돌을 던지고 아바스 수반 반대 구호를 외쳤고, 보안군은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쐈다.

 

윤태균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