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4 월 22:55
> 뉴스 > 경제
     
국내 제약 메이커 글로벌 인지도 경쟁,, 대웅 한미 녹십자 30%대 인지도
2023년 08월 22일 (화) 18:01:04 [조회수 : 509]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국내 메이커 제약업체들이 글로벌 인지도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22년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제조업 및 의료서비스) 해외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의약품 분야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위로 나타났다.

이어 대웅제약과 한미약품, GC녹십자가 30%가 넘게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의 브랜드 파워와 국제 경쟁력을 파악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시 국가별 맞춤형 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2021년부터 매해 실시하고 있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은 이번 조사는 국내 바이오헬스 제품이 수출되는 미국·중국·일본·영국·프랑스·독일 등 19개 주요 국가의 의료계·산업계 전문가 및 일반인 9,48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정 기업 인지도 조사 결과, 의약품 분야에서 자체 제품을 수출하는 국내 제약사 중 대웅제약의 인지도가 가장 높게 나왔다.

대웅제약은 응답자 중 34.2%가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고 △한미약품(33.8%), △GC녹십자(31.7%), △유한양행(26.0%)이 뒤를 이었다. 

대웅제약은 국내 제약사 중 글로벌 인지도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과 관련 지난 수십년간 R&D에 집중 투자하고 △아시아 유일 FDA 승인 톡신 ‘나보타’ △국내 34호 신약 ‘펙수클루’ △국내 36호 신약 ‘엔블로’로 이어지는 자체 개발 국산 혁신 신약을 기반으로 해외시장으로 보폭을 넓혀 나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세상에 없던 신약(First-in-class)으로 개발 중인△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베르시포로신’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3388’도 기술수출에 성공하며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입지를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는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품목 허가를 획득하고 80개국 이상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북미와 유럽이라는 양대 빅마켓에서 매출을 확대하고 중국과 호주에서도 발매를 준비하는 등 해외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미용시장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나보타의 인기로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4930만달러를 기록, 매출 전망도 1억9500만달러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나보타의 치료적응증 파트너사 이온바이오파마는 최근 미국 증시 상장에 성공해, 대웅제약은 미용시장에 이어 톡신 치료시장까지 본격 진출을 예고했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는 출시 1년 만에 국내 매출 410억원을 돌파하고 이 여세를 몰아 2027년 글로벌 100개국 진출 목표로 해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현재 펙수클루가 진출한 국가는 기술수출을 포함해 전 세계 18개국이다. 최근 필리핀 정식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으며, 세계 1위 항궤양제 시장인 중국에서도 임상 3상을 마무리하고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국내 최초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신약 ‘엔블로’는 2월 브라질, 멕시코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채비를 마쳤다. 대웅제약은 2025년까지 엔블로의 중국·브라질·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15개국 진출을 완료하고 2030년까지 전 세계 약 50개국에 진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약 후보물질 베르시포로신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3388도 올해 상반기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미국 FDA 패스트 트랙 개발 품목으로 지정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베르시포로신은 올해 초 씨에스파마슈티털스(CS Pharmaceuticals, CSP)와 중화권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한국과 미국에서 다국가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2026년 폐섬유증 치료제 승인 및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3388은 4월 윤석열 대통령 북미 순방 기간 동안 보스턴에서 열린 ‘한·미 디지털·바이오헬스 비즈니스 포럼’에서 미국 생명공학 투자 회사 애디텀 바이오(Aditum Bio)의 자회사 비탈리 바이오(Vitalli Bio)와 글로벌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임상 1상 전 단계인 신약 후보물질로서는 상당한 기술가치를 인정받아 로열티 수익을 제외한 계약 규모만 약 6,300억원에 달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과거 한국의 제약산업은 해외 약을 국내 들여와 판매하는 것으로 시작했지만 이제 우리도 R&D에 집중 투자하면서 많은 기업들이 글로벌 진출을 적극 시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웅제약은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글로벌 임상 시험, 기술수출 등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