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6 수 19:41
> 뉴스 > 사회
     
경찰, MBC 기자 압수수색, 한 장관 개인정보 유출혐의
2023년 05월 30일 (화) 11:54:36 [조회수 : 1096] | 수정시간 : 2023-05-31 00:36:55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관련 개인정보 유출 의혹과 관련 서울경찰청 반부패수사대가 30일 오전 MBC 임모(42) 기자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또 경찰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는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했다.

경찰은 MBC내 임 기자의 근무부서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려다 반발하는 MBC 노조와 대치했다.

경찰은 이후 MBC 측 협조로 임씨의 사무실 책상을 확인했으나 압수 대상이 없다고 판단해 영장을 집행하지 않고 오후 1시 30분께 철수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임 기자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주거지와 차량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확보한 임 기자의 휴대전화와 한 장관 관련 자료들을 분석해 한 장관 개인정보 유출이 어떻게 이뤄졌는 지 분석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은 무소속 김민석 강서구 의원은 한 장관과 가족의 주민등록초본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유출된 정황이 있다며 서모 씨를 지난달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서씨가 한 장관의 주민등록초본, 부동산 매매 계약서 등을 보관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임 기자가 메신저로 열린공감TV 쪽에 자료를 건넸고, 이 자료가 고발된 '더탐사' 소속이던 서씨에게로 넘어간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경찰은 서씨를 압수수색하고 이 과정에서 임 기자와 연결고리를 확인하고 이날 압수수색에 나섰다.

당시 유투브에서는 한 장관의 집을 오래 전에 구입한 목사를 찾아가 만나는 영상을 내보냈다.

MBC 노조는 이날 입장문에서 "MBC 뉴스룸 압수수색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전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언론 탄압"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MBC 탄압 시작으로 판단해 결연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MBC 노조는 "기자 개인의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MBC 뉴스룸을 압수수색 하는 것은 과잉수사"라며 "개인정보 유출 대상이 한 장관이란 점과 유출 혐의자가 MBC 소속이라는 점이 고려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기자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등 현업 언론인으로 구성된 6개 단체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압수수색은 범죄 혐의 수사 필요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언론사에 대한 부당한 압박으로 볼 수밖에 없는 과도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MBC 내부에서는 언론노조가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권 때는 경찰의 MBC 압수수색에 노조가 수사관에게 안내까지 했다"며 노조의 진실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클릭 <제3노조 "왜 이제야 MBC 압수수색을 언론탄압이라고 말하는가">

한편 임 기자는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때 음성이 불명확한 부분의 윤 대통령 발언 부분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 이전에 민주당 의원실로 녹음파일이 보도에 앞서 유출돼 민주당 의원 보좌관이 인터넷커뮤니티에 올려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관련기사
· 제3노조 "왜 이제야 MBC 압수수색을 언론탄압이라 하는가"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