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23 화 10:36
> 뉴스 > 국제
     
미 포린폴리시 "북 해커 이용해 핵 개발 자금줄 이용"
2023년 04월 18일 (화) 22:06:49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조선이 핵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악명높은 해커 집단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진단이 나왔다.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16일(현지시간) '북한의 해커들은 어떻게 폭탄 제조 자금줄이 됐나'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의 비밀 해커 그룹이 최근 수년간 미국이나 한국의 싱크탱크, 정부 기관, 학계 등을 상대로 민감한 데이터를 뽑아내며 조용한 전쟁을 벌이는 동시에 다른 한편으론 가상화폐 망을 공격해 화폐를 훔치거나 돈세탁을 해왔다고 전했다.

글로벌 사이버 보안 기업이자 구글 클라우드 파트너인 맨디언트는 이달 초 북한 해킹그룹 'APT43'을 조명하면서 이들이 북한 정찰총국을 대신해 사이버 범죄를 벌이면서 정권 유지 활동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엘렌 김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연구원은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이 최근 시선을 끌고 있다"라며 "그들은 예전에는 사이버 역량을 한국 정부 기관을 공격하는 데 썼다면 지금은 국제 은행이나 다른 나라의 기반시설 공격으로 초점을 바꿨다"고 말했다.

이런 경향은 북한이 코로나19 팬데믹의 타격에도 불구하고 완고하게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확장하는 가운데 미국 정부와 아시아의 동맹국들에 새로운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포린폴리시는 지적했다.

미국의 사이버 보안 회사인 '리코디드 퓨처'의 존 콘드라 전문가는 "서방의 시각에서 북한은 경제적으로 후퇴했고 은둔의 왕조같이 보이지만, 그들이 사이버 공격력으로 정부나 기업, 심지어 개인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해를 입힐 수 있다는 사실을 과소평가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해커들이 훔친 가상화폐 등이 북한 내부에서 어떻게 쓰였는지 확인하기 어렵지만 많은 부분이 정부의 핵 등 다양한 무기 개발 프로그램에 쓰였을 것으로 합리적인 추론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포린폴리시는 북 사이버 범죄와 핵 개발 프로그램이 연결되고 있다는 점은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 중인 미국 정부엔 사안을 복잡하게 만드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포린폴리시는 미국 정부 내에서 핵 정책과 제재 집행, 사이버 보안 정책 등은 상호 다른 전문 지식을 갖고 있고 협업도 많지 않은 기관들이 개별적으로 맡고 있다면서, 미국 정부가 골치아플 것이라고 지적했다.

가상화폐의 경우 제재망을 쉽게 피할 수 있고 기존 은행 시스템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데다 기존 정통 화폐보다 사이버 공격에 대한 취약점이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나 가상화폐는 북 해커들에겐 잘 익은 과일과 같은 좋은 목표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해커들은 작년 6억3,000만~10억 달러(약 8,300억~1조3,000억원)의 가상화폐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Промокоды 1WIN

лучшие комедии 202

mega ссылка

Key factors to est

мега дарк нет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