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4.2 일 00:17
> 뉴스 > 정치·행정
     
이인규 회고록 파문 "노무현 뇌물혐의는 사실, 문재인은 무능"
2023년 03월 17일 (금) 11:27:24 [조회수 : 2568] | 수정시간 : 2023-03-17 13:56:08 박상민 press1@news-plus.co.kr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전 뇌물수수 혐의를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뇌물 혐의가 모두 사실이었다"는 내용의 회고록을 17일 발간한다.

노 전 대통령의 수사 책임자였던 이 전 부장은 누가 노무현을 죽였나 나는 대한민국의 검사였다는 제목의 회고록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시계는 뺍시다 쪽팔리잖아"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전 대통령은 변호사로서 사건 기록을 파악하기 위해 검사를 접촉도 하지 않았고 의견서 한 장 내지 않았다며 문 전 대통령의 당시 상황을 밝혔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이 무능하고 정치적 목적을 위해 검찰을 악마화하고 동지요 친구인 노 전 대통령의 안타까운 죽음을 이용해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가족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뇌물을 받은 것은 수사 당시 다 알려진 사실이었지만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종결과 관련 수사기록을 봉인처리했다. 이후 노 전 대통령의 혐의는 안타까운 죽음으로 인해 수사기록의 내용 공개는 가라앉고 성역화됐다.  

이 전 부장이 이런 취지의 내용을 담은 책이 17일 출간될 예정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이 전 부장은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누가 노무현을 죽였나'(조갑제닷컴·532쪽)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발간했다.

회고록에서 이 전 부장은 당시 노 전 대통령과 그의 가족의 수뢰 혐의를 자세하게 언급하며 '다툼없는 사실'이라며 서거의 책임이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 전 부장은 문 전 대통령이 변호인으로서 무능했고 의견서도 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회고록을 출판한 조갑제 닷컴은 16일 책 소개 자료를 배포했다.

자료에서는 권양숙 여사가 고(故) 박연차 회장에게 피아제 남녀 시계 세트 2개(시가 2억550만원)를 받은 사실은 다툼이 없고, 재임 중이었던 2006년 9월 노 전 대통령에게 뇌물로 전달됐음이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2007년 6월29일 권 여사가 노 전 대통령과 공모해 청와대에서 정상문 당시 총무비서관을 통해 박 회장에게 100만달러, 그해 9월22일 추가로 40만달러를 받은 사실도 인정된다고 했다. 이는 아들 노건호 씨 미국 주택 구입 자금 명목이라고 적었다.

2008년 2월22일에는 건호 씨와 조카사위 연철호 씨가 박 회장에게 500만달러를 받았고 사업명목으로 사용한 것 역시 '다툼이 없다'고 적었다.

정 전 비서관의 특수활동비 12억5천만원 횡령은 단독 범행이라고 본인이 주장했지만, 노 전 대통령이 공모한 범죄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검찰은 이런 혐의로 노 전 대통령을 기소해 유죄를 받아낼 충분한 물적 증거를 확보했지만 그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 처리된 것이라고 했다.

자신을 검사장으로 승진시킨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 게이트에 연루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는 "호랑이 등에 올라탄 심정"이라고 했지만, 이를 알고도 수사하지 않는다면 검사로서 직무유기라고 판단해 수사를 계속했다고 회고했다.

◇ 이인규 "盧 '이 부장, 시계는 뺍시다. 쪽팔리잖아'" 밝혀

노 전 대통령이 중수부에 출석한 2009년 4월30일 조사실에서 오고 간 대화도 책에 상세히 적었다.

그는 당시 우병우 대검 중수1과장이 노 전 대통령과 박 회장의 대질조사를 요구했으나 노 전 대통령 측이 거부하자 두 사람을 대면만 하도록 했다.

조사실에서 박 회장이 "대통령님, 우짤라고 이러십니까!"라고 하자 노 전 대통령은 "박 회장, 고생이 많습니다. 저도 감옥 가게 생겼어요. 감옥 가면 통방합시다"라고 했다는 것이 이 전 부장의 기억이다.

이 전 부장은 범행을 부인하는 피의자로선 대질 신문을 거부하면 수사기관에 무엇인가 숨기고 거짓말한다는 인상을 줄 우려가 있어 대질 거부는 현명한 선택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이 "이 부장, 시계는 뺍시다. 쪽팔리잖아"라고도 말했다고 주장했다.

100만달러 수수에 대해선 "저나 저의 가족이 미국에 집을 사면 조·중·동이 가만히 있겠습니까? 말도 되지 않는 소리"라고 부인했다고 한다.

◇ 피아제 시계 뇌물 수수 사실, MB 측 '도덕적 타격 주자' 제안 뒤 국정원도 비슷한 요구해 '수사개입 말라' 거부

그는 당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수사 개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정동기 청와대 민정수석은 4월10일께 "노 전 대통령을 불구속하되 피아제 명품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 도덕적 타격을 가하는 것이 어떠냐"라고 자신에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4월14일에는 국가정보원에서도 찾아와 비슷한 요구를 했다고 한다.

이에 이 전 부장은 "수사에 간섭하지 말라"고 거부했다고 회고했다.

이 전 부장은 이를 토대로 이른바 '논두렁 시계' 의혹을 언론에 흘린 것은 국정원과 당시 청와대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 "변호사 문재인의 무능, 노 전 대통령 서거라는 비극 막지 못해"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원인의 상당 부분을 변호인으로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무능과 무책임'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이 저서 '운명'에서 '검찰이 박 회장의 진술 말고는 아무 증거가 없다는 것을 거듭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 전 부장은 "(문재인 변호사는) 검찰 수사 기록을 보지도 못했고, 검찰을 접촉해 수사 내용을 파악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으며 의견서 한 장 낸 적이 없는데 무슨 근거로 그런 주장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또 "변호인으로서 문 전 대통령이 검찰을 찾아와 솔직한 검찰의 입장을 묻고 증거관계에 대한 대화를 통해 사실을 정리해 나갔더라면 노 전 대통령이 죽음으로 내몰리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그는 변호를 맡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장은 문 전 대통령이 "노무현의 주검 위에 거짓의 제단을 만들어 대통령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슬픔과 원망과 죄책감을 부추기는 의식(운명 책 발간)을 통해 검찰을 악마화하고 지지자들을 선동했다"며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동지요 친구인 노무현의 안타까운 죽음을 이용한 것"이라고 기술했다.

당시 진보 성향의 언론과 민주당 정치인을 향해선 "노 전 대통령이 생을 마감하자 돌변했다"며 "검찰에 모든 비난의 화살을 돌렸고, '노무현 정신'을 입에 올리며 앞다투어 상주 코스프레 대열에 합류했다"고 했다.

이른바 '박연차 게이트' 수사를 이끌었던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이 2009년 4월30일 소환 조사 후 5월23일 서거하자 사표를 내고 검찰을 떠났다.

박상민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