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4.2 일 00:17
> 뉴스 > 경제
     
'SVB 쇼크' 전세계 금융주 폭락 ,, 600조 이상 증발
2023년 03월 14일 (화) 20:46:40 [조회수 : 3140] | 수정시간 : 2023-03-15 11:23:28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가 파산하면서 미국 정부가 예금자 전액 보호조치를 발표하고 파장 진화에 나섰지만 하루 만에 전세계 금융주가 폭락하며 시가총액이 600조원 이상 증발했다.

파산 당일인 전날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SVB 파산 이틀째를 맞아 파장이 전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SVB가 미국에서 자산기준으로 16위 수준으로 규모가 커 불투명성이 있고 제2, 제3의 SVB가 나올 수 있다는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그니처 은행은 SVB가 파산한 지 이틀만에 파산결정되면서 지역, 중소은행들의 도미노 파산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다.  

14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틀간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세계 금융 주가지수와 MSCI 신흥국 금융 주가지수에 포함된 주식의 시가총액 4,650억달러(약 608조원)가 감소했다.

MSCI 세계 금융 주가지수 소속 종목 가운데 뉴욕 증시에 상장된 퍼스트리퍼블릭 은행 주가가 3일간 72.86% 폭락해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샌프란시스코 기반의 퍼스트리퍼블릭은 SVB와 마찬가지로 실리콘밸리의 기술기업들이 주요 고객이어서 SVB의 뒤를 이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전날 유럽의 스톡스(STOXX)600 은행 지수는 5.7% 떨어졌고 경영난을 겪는 스위스 투자은행(IB) 크레디트스위스 주가는 장중 15% 이상 추락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크레디트스위스의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대비한 보험료는 역대 최고치로 치솟았다.

아시아 금융주도 이날 급락해 일본 미쓰비시UFJ 파이낸셜 그룹 주가는 8.59% 급락했고 한국의 하나금융지주(-3.86%), 호주의 ANZ그룹 홀딩스(-1.5%) 주가도 떨어졌다.

금융회사들이 SVB 사태로 인해 채권과 다른 상품 투자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한 데다 미국 당국의 긴급 해결책에도 투자자들이 아직 안심하지 못해 금융주들이 급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SVB 쇼크와 관련 애널리스트들은 SVB 자산이 미국 내 2위 수준이어서 불투명성이 있고 제2, 제3의 SVB가 나올 수 있다는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은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그니처 은행은 SVB가 파산한 지 이틀만에 파산결정되면서 지역, 중소은행들의 도미노 파산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자산 50억 달러(약 6조5,600억원) 이상 대출기관 중 일본 은행들의 자본 대비 미실현 손실 비율이 가장 낮았다.

그러나 일본의 중소은행들인 지모토 홀딩스, 쓰쿠바은행, 후쿠시마은행은 그중에서도 이 비율이 최소 9%에 이르렀다.

이 세 은행의 시가총액은 각각 1억5천만 달러(약 1,970억원) 미만으로 최근 3거래일간 모두 주가가 10% 이상 하락했다.

일본 금융주는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수년간의 통화완화 정책을 끝내고 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기대에 작년 12월 이후 상승했었다.

SVB 파산 충격에 따른 뉴욕증시 금융주 급락의 여파로 이날 아시아 증시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MSCI 아시아태평양 주가지수는 이날 2% 가까이 빠지며 올해 최고점이었던 지난 1월 27일 대비 8% 하락했다.

한국 코스피는 2.56% 급락한 2,348.97에 장을 마감했고 코스닥은 3.91%나 떨어졌다. 일본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도 2.19% 급락했다.

대만 자취안 지수는 1.29% 떨어졌고 중국 본토 상하이 종합지수는 0.72%, 선전성분지수는 0.98% 각각 하락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한국시간 오후 4시 17분 현재 2.21% 하락한 19,260.27에 거래되고 있다.

아시아 주요국 통화 가치도 증시와 마찬가지로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은 1,311.1원으로 전날보다 9.3원 급등했다.

엔/달러 환율은 133.62엔으로 0.03엔 올랐고 중국 역내 위안/달러 환율은 6.8651위안으로 0.0168위안 올랐다. 역외 위안/달러 환율은 6.8656위안으로 0.0209위안 내렸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