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4.2 일 00:17
> 뉴스 > 정치·행정
     
장경태 또 김건희 여사에 '빈곤 포르노' 비아냥 된서리 ,,"머릿속 온통 포르노 꽉차" 비판댓글 봇물
"어쩌다 청년팔이 빈곤포르노팔이 해 의원돼 저렴하다 다음번엔 동대문구민 잘 뽑아라"
2023년 02월 03일 (금) 01:15:22 [조회수 : 138] | 수정시간 : 2023-02-03 22:05:25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순방 당시 찾아 위로했던 심장병 환아를 국내 초청해 치료해 건강해진 것에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재회한 것을 빈곤 포르노라고 비아냥대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된서리를 맞고 있다.

장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건희 여사 또 빈곤 포르노 찍고 있네요. 꼭 그렇게 안아야만 속이 후련했습니까? 보통 14살 아이를 안을 땐 무릎을 낮춰 안아줄 텐데, 힘자랑도 아니고 이 포즈를 애착하는 이유는 보여주기식 쇼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라고 적었다.

   
 

장 의원의 글을 리트윗한 한 트위터리안은 "그냥 이 미친 새X는 어떻게든 포르노 라는 단어를 덧씌우고 싶은거라 이런게 무려 국회의원임 한나라 영부인도 이런 취급 받는데 힘없는 여성들을 어떻게 취급할지 감이 오시나요? 1찍 여성분들 이젠 눈을 뜨고 현실을 제대로 보셔야 합니다. 이게 민주당의 현실 입니다"라고 지적했다. 맹목적으로 민주당에 표를 준 여성 지지자들에게 제대로 된 인식과 이성적 판단을 촉구한 것이다.

장 의원에게 자신이 했던 말에 대한 행동이나 하고 지껄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곡우@pisces0925는 "넌 휴지나 보내고 얘기해 저 아이한테 선물이나 주던가 하는것도 없이 주딩이질이여"라고 질타했다. 장 의원이 김 여사가 캄보디아 순방 당시 환아를 위문격려하는 사진에 조명 사용 주장을 하며 이를 확인하겠다며 두루마리 휴지를 들려 보내겠다고 한 발언을 거론한 것이다. 

BrotherL.Y.J (獨木不成林)@YongJaeLee4는 "민주당것들은 왜항상 있는그대로봐주질못하고 말들이많나요? 그런걸시비걸라구 세금으로 월급주는게아니고 국민을위한 정책개발하고 어려운국민을 찾아 빨빨거리고 다녀서 힘들고아픈곳을 위로하고 개선하란건데 시간이남아돌아 김건희 뭐하나만쳐다보고있나? 그시간에 더 국민속으로 다니면서 일해라"라고 했다.

산지담@6dtVHYTEQ985dlJ은 "한참전에 경태와포르노 유행 했었지~아마도"라고 지적했다.  

문재명(문재인 & 이재명)을 韓國에서 빼버리자!@naipotsih는 "이보슈 저 아이가 심장이 좋지 못해 뛰는 건 물론 잘 걷지도 못했고 아이 가족이 가난한데다 그 나라에서는 큰 수술이라 먼 한국에서 수술 받은 상황인데 아무리 정치적 목적이라도 그렇지 도움준 여자가 안고 있는 사진으로 홍보 좀 한다고 해서 거기다 까지 포르노 운운하는데 말을 씨불이고 싶냐?"라고 했다.

문재명(문재인 & 이재명)을 韓國에서 빼버리자!@naipotsih는 그러면서 ""?신 뭐래는 거야? 저 아이가 혼자 서 있기 힘들어서 안아줄 수도 있다는 걸 애써 외면 하는 거야 아니면 진짜 모르는 거야? 사사건건 빈곤 포르노란 말은 왜 아무데나 갖다 붙이는 건데?
빈곤 포르노가 댁 시그니쳐여?""라고 비꼬았다.

문재명(문재인 & 이재명)을 韓國에서 빼버리자!@naipotsih는 이어 "이보슈 댁은 쇼로라도 남 돕는 걸 좀 해봐라?
내가 찾아가서 빈곤 포르노 한다고 댓글 좀 달아봅시다!""라고 했다.

'왕초@anticomunistt80'는 ""ㅍㅎㅎㅎㅎ 할일없는새끼가 정부가 민생은 뒷전이라고 트윗질"라고 했고 '짱똘@ssokddok'는 "경태머릿속엔 "포르노"라는 단어밖에 없나봐..가여워라"라고 힐난했다.

'hottub1977@hottub1977'는 "너 국개하기전에 니애비랑 가난을 팔던 포르노의 제왕같은 쓰레귀새퀴 ㅋㅋㅋㅋㅋ 아가리를 확 찢어놔야함 ㅋㅋ"라고 했다.

'Blah blah blah@wondermy'는 "장경태 이쉐키 눈깔에 사마귀가 낫나벼! 꼭 뜻이 아니라도 포르노가 들어가는 단어를 써야되나? 이시키 뇌구조가 매우 궁금하다. 이 쉐키들은 쇼정치가 일상이다 보니 모두가 쇼로 보이나 보다. 하여간 찌질한 쉐키 흠잡을 궁리만 하고 자빠져 있는 꼴이 이젠 불쌍하다. 니 마누라하곤 비교가 안되지?"라고 했다.

'朱丹態@mDWYLCeRPtDpvar'는 "아버지하고 포르노를 찍은 최초의 정치인 ㄷㄷ", '양심적 속물 🐳@yoojin11'는 "고작 김건희 담당으로 공천 바라는거 자괴감 안드냐?" '마삼이@masami20572680'는 "이 인간은 포르노라는 단어를 너무 좋아해  국회의원이 아니라 발정난 강아지 같음 워딩 개추하네"라고 비난했다.

'김재원@L2uKkI8WjHvMPJS'은 "ㅍㅎㅡ장경태 넌 그냥 포르노배우가 못되어 안달난 잡놈일뿐이다ㅡㅋ.^^" '시야가 넓은 빈 의자@airborneunit'는 "보여주기 쇼는 너희 족속들이 전문인데 뭔 개소리를 이렇게 자주 알차게 즐기시나? 쇼 전문 탁가 놈이 청와대 상주하던 시절은 어느 놈이 대똥 질 할때 였더라 ?"라고 비꼬았다.

'Mynameis@devotioncourage'는 "자네는 인생이 빈곤포르노일쎄"라고 혀를 찼다.

'키엡盒盒盒@iwaki2019'는 "아니.. 진짜 별걸 (다)가지고 지랄한다 소리밖에 안나오네 애를 어떻게 안던 그게 뭔 문제야????? 이딴 짓이나 할거면 그냥 국회의원 때려치고 스토커를 하세요 세금 축내지마시고"라고 혈세 축내지 말고 스토커로 전업하라고 질타했다.  

'흰 늑대@swoulahn'는 "어이가 없네요 ㅎ 당신 머릿속에는 그놈의 포르노뿐이요? 허구헌날 찾는게 포르노니 원... 그리고 비위가 약하다? ㅎ 그따위 나약해빠진 비위로 어떻게 여태껏  포르노만 찾으며 살아왔을까요? 그리고 솔직히 포르노는 당신이 찾았지 당신 아버지까지 이용해 TV출연까지해서 그놈의 빈곤포르노 ㅎ"라고 장 의원에게 댓글을 보냈다.

'피비@jungphoebe'는 "내 병을 치료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영부인님 정말 사랑합니다.  From로타/캄보디아 지인에게 카드 번역해 달라고 했더니 첫마디가 ‘그 기사 나도 봤어!’ 하더라. 국회의원이 이런 수준 낮은 비아냥 거림밖에 할게 없어요?"

'엠씨유@MoonPaMc_You'는 "당신네 대표도 가난 포르노로 재미좀 봤지 당연히 그거 비판할 생각은 없으시겠고"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과거 트위터에서 음란 사이트 영상을 게재한 캡처 사진을 올리며 장 의원에게 포르노는 문 전 대통령이 올린 영상이 포르노라고 일침을 가하면서 장 의원의 트윗에 댓글로 달았다. 

   
 

'장빠루.@sunfulllife'는 "쓰발로마 포르노는 이게 포르노다. 형아가 공짜로 제공해 줄테니 두 눈 크게 뜨고 18분 18초간 감상해라. 아라찌? 이해 못하겠으면 문재인 개새끼 보고 물어보고, 알겠제?"라고 썼다.

장 의원에 대한 형사적 법적 조치를 촉구하는 글도 장 의원의 트윗에 댓글이 달렸다.

'쌍문동무스타치@ssangmundongmu1'는 "장경태! 대통령실에서 다시 고발하세요 빈곤포르노?
거듭되는 지랄은 애한테 귀싸데기 맞는다 봐라"라고 고발을 촉구했고 '솔롱고스kanggadin6406'는 "언젠가 꼭 감방으로 모셔갈수있기를..."이라고 형사처벌 필요성을 제기했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