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9.27 수 20:45
> 뉴스 > 국제
     
美 바이든 대통령, 동성혼 인정하는 '결혼 존중 법안' 공식 서명.. “평등·자유·정의 향한 중요한 발걸음”
2022년 12월 14일 (수) 10:08:24 [조회수 : 185] | 수정시간 : 2022-12-14 10:08:54 신우승 s200813096@nate.com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 론에서 동성 결혼 존중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 사진 = KBS뉴스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동성의 결혼을 인정하는 '결혼 존중 법안'에 정식 서명했다.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열린 서명식인 만큼 이는 동성혼에 대한 대중적 인정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AP통신은 분석했다.

결혼존중법 연방정부가 동성 간 결혼을 인정하고 그 법적 효력을 보호한다는 내용으로 대법원이 동성 결혼을 금지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조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결혼 존중 법안에 서명하며 "모두를 위한 평등과 자유, 정의를 향한 중요한 발걸음을 뗐다. 이 순간이 오기까지 여정은 길었다. 하지만 평등과 정의를 지지하는 이들은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백악관 마당에서 이뤄진 이날 서명식에는 질 바이든 여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이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자 군중들 사이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결혼은 '누구를 사랑하느냐', '사랑하는 사람에게 충실한 것인가'라는 문제이지 그보다 복잡한 게 아니다"라며 "이 법안과 그 내용이 보호하는 동성간의 사랑으로 모든 형태의 증오와 편견을 부숴버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동성 간의 결혼을 인정하는 '결혼 존중 법안'은 앞서 연방 상원에 이어 지난 9일 하원까지 통과하며 모든 의회 절차를 마쳤다. 이로서 동성혼이 합법인 주에서 결혼을 했을 경우, 이를 성(性), 인종, 민족을 이유로 금지하지 않고 미국 전역에서 인정하도록 규정됐다. 단 모든 주 정부가 동성혼 부부에게 결혼 허가증을 발급하도록 강제하지는 않는다.

새로운 법이 제정됨으로써 대법원에서 기존 판결을 번복하더라도 미국 내 모든 주에서 동성결혼을 인정하도록 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생겼다. 현재 보수 우위인 미국 대법원은 지난 6월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49년 만에 뒤집었다. 이후 낙태권 다음으로 동성결혼이 금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다수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올해 5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들의 71%가 합법적 동성결혼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관련 여론조사를 처음 실시한 1996년에는 찬성률이 27%에 불과했다. 미국 인구조사국은 자국 내 동성 부부 수를 568000여쌍으로 집계했다.

서명식에는 질 바이든 여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그의 남편 더그 에호프를 비롯해 2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했고 가수 샘 스미스와 신디 로퍼가 축하 공연을 펼쳤다.

신우승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