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8 월 17:40
> 뉴스 > 스포츠
     
이민지, US여자오픈 정상 올랐다 ,,역대 최저타 우승
2022년 06월 06일 (월) 20:29:58 [조회수 : 9479] | 수정시간 : 2022-06-07 09:35:03 임진환 iteco@news-plus.co.kr

호주 교포 이민지가 시즌 두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77회 미국(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최소타 기록을 세우며 정상에 올랐다.

이민지는 5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 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 경기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로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이민지는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2위 미국의 미나 하리가에(9언더파 275타)를 4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이민지가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CNN캡처]

271타는 종전 US여자오픈 72홀 최저타 기록(272타)을 1타 줄인 최소타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1996년 이 코스에서 우승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비롯해 1999년 줄리 잉크스터(미국), 2015년 전인지(28)가 272타를 친 바 있다.

이번 우승으로 이민지는 지난해 7월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개인 통산 두번째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민지는 지난달 파운더스컵에 이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8승째를 거뒀다. 최근 네 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혼자 2승을 따내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민지는 우승 상금으로 180만 달러(약 22억5천만원)를 받았다. 이민지는 상금 1위(262만5천849 달러)로 올라섰다.

180만 달러는 역대 여자 골프 사상 단일 대회 최다 우승 상금이다.

이민지는 상금 외에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 CME 글로브 포인트 등 주요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한국은 최혜진이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단독 3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은 6언더파 278타로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 선수들은 2020년 이 대회에서 챔피언에 오른 김아림 이후 최근 메이저 대회에서 7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한국 선수들이 메이저 대회에서 7개 대회 연속 우승하지 못한 것은 2009년 브리티시오픈부터 2011년 LPGA 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연속 이후 11년 만이다.

다음 메이저 대회인 이달 말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도 외국 선수가 우승하면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이후 14년 만에 8개 대회 연속 '메이저 무관'이 된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단독 선두였던 이민지는 이날 3라운드 2위였던 하리가에가 15번 홀(파5) 첫 버디를 잡기 전까지 보기만 2개로 타수를 잃어 비교적 여유 있는 우승을 차지했다.

1, 2번 홀 연속 버디로 5타 차로 달아났고, 이후 5번과 7번 홀에서 1타씩 잃어 주춤했지만 12번 홀(파4) 버디로 2위와 격차를 6타로 벌렸다.

이 대회 사상 최다 언더파 우승 기록인 1999년 잉크스터의 16언더파까지 넘어설 가능성도 있었지만 16번 홀(파3) 짧은 파 퍼트가 홀을 맞고 나오고, 18번 홀(파4)에서도 1타를 잃어 13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올해 US여자오픈 1∼5위는 아시아계 선수들이 휩쓸었다. 우승한 이민지와 5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교포 선수들이고 최혜진과 고진영이 3, 4위에 올랐다. 준우승자 하리가에도 부모가 일본인들인 일본계 미국인이다. 

임진환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