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11 목 14:50
> 뉴스 > 문화/연예/방송/엔터테인 > 방송연예
     
BTS, 빌보드 뮤직 어워즈서 3관왕.. 6년 연속 수상 쾌거
2022년 05월 16일 (월) 12:40:52 [조회수 : 182] | 수정시간 : 2022-05-16 12:41:48 신우승 s200813096@nate.com
   
빌보드 뮤직 어워즈 공식 트위터 사진

그룹 방탄소년단(이하 BTS)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인 '2022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다 관왕의 주인공이 되진 않았지만, 이번 시상식을 통해 방탄소년단은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는 16일(한국시간) 오전 9시부터 이어질 본 시상식에 앞서 공식 SNS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22 빌보드 뮤직 어워즈’ 부문별 수상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Top Song Sales Artist), ‘톱 셀링 송’(Top Selling Song) 등 3개 부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톱 셀링 송'과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부문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고, '톱 듀오/그룹' 부문에서는 2019년과 2021년에 이어 세 번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글로벌 메가 히트곡인 ‘버터(Butter)’와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등 두 곡이나 후보에 올랐던 ‘톱 셀링 송’ 부문에선 ‘버터’가 주인공이 됐다. 이 부문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2017년 이후 현재까지 12번의 빌보드 뮤직 어워즈를 수상했다. 이는 데스티니 차일드가 17년 동안 받았던 11번의 수상 기록을 넘긴 기록이다.

앞서 BTS는 ▲ 톱 듀오/그룹 ▲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 톱 빌보드 글로벌 아티스트(미국 제외) ▲ 톱 셀링 송 ▲ 톱 빌보드 글로벌 송(미국 제외) ▲ 톱 록 송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이중 3개 부문을 수상했다.

다만 올해 신설돼 후보에 오른 톱 빌보드 글로벌 아티스트 / 미국 제외(Top Billboard Global Artist Excl. U.S) 부문과 톱 빌보드 글로벌 송 / 미국 제외, 톱 록 송(Top Rock Song) 등 3개 부문의 트로피는 다른 가수들에게 돌아갔다. ‘톱 빌보드 글로벌 아티스트 / 미국 제외’ 부문은 에드 시런, ‘톱 빌보드 글로벌 송 / 미국 제외’는 더 키드 라로이와 저스틴 비버의 ‘스테이’(Stay)가 받았다. ‘톱 록 송’ 부문은 이탈리아 출신의 록밴드 모네스킨이 주인공이 됐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와 더불어 미국 대중음악계 3대 시상식으로 꼽힌다.

한편 BTS는 2017년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이후 이 시상식에 꾸준히 참석해왔으나 오는 6월 10일 발매 예정인 새 앨범 '프루프(Proof)' 준비를 위해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신우승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