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20:30
> 뉴스 > 정치·행정
     
'성남시의장 30억, 시의원 ...' 로비 정황 ..김만배 "전달 안돼"
전 성남시의회의장 최씨 1억 든 쇼핑백 받고도 처벌 제외
2021년 10월 08일 (금) 10:01:58 [조회수 : 250] | 수정시간 : 2021-10-08 21:15:29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성남시의회 의장과 성남시의원들에게 수십억원에서 수억원대의 금품 로비가 시도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을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에는 구체적인 금액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져 검찰은 녹취록대로 로비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대장동 개발을 위한 인.허가와 개발 방식을 놓고 한 몸처럼 톱니바퀴로 움직인 것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초기 사업자금 350억원의 용처와 돈의 행방이 투명하지 않아 이를 규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에게 수십억 원대의 금품 로비를 했다는 녹취록을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확보한 녹취록에는 김 씨가 “성남시 의장에게 30억 원, 성남시 의원에게 20억 원이 전달됐다. 실탄은 350억 원"이라고 언급한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동아일보)

성남시의회는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성남시 산하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를 행정사무 감사할 수 있는 권한과 지위에 있어 성남시의회의 영향력이 적지 않다.

검찰은 화천대유 측이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금품 로비를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구체적인 금품 제공 대상자와 전달 경위 등을 규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씨 측은 "녹취록에서 성남시 의장 등을 언급한 것은 맞지만 실제로 돈을 준 것은 아니다"며 금품 로비 의혹에는 강력 부인했다.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62)은 2010년 3월 시의원 재임 때 정 회계사 등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로부터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대장동 사업 추진 근거가 된 주민 연명부가 위조됐다"는 원고를 받아 시의회에서 그대로 읽었던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주민 연명부 위조 의혹 등은 LH가 이듬해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철수하는 계기 중 하나였다.

최 씨는 시의회에서 원고를 읽은 지 약 3개월 뒤인 2010년 6월 정 회계사 등으로부터 현금 1억 원이 든 쇼핑백을 받았다. 

현금을 건넨 사업자들은 기소됐지만 최 씨는 처벌 대상에서 빠졌다. 사업자들이 "최 씨에게 건넨 1억 원을 이틀 만에 돌려받았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2002년부터 2014년까지 3선 시의원을 지낸 최 씨는 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꿔 시의회 의장까지 지냈다. 

시의회 의장 재임 때인 2013년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키는 역할을 했다. 

2015년 3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최 씨를 성남시체육회의 상임부회장으로 임명했다. 2014년 7월 성남시의회 의원직에서 물러난 최 씨는 지난해부터 화천대유에서 부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의 부인도 화천대유에 몸을 담고 있다. 원 전 대표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돼 있는 상태다.

원 전 대표의 부인은 지난해 7월부터 화천대유의 사회복지사업 고문을 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편을 대신해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돈을 받기 위한 명분으로 고문 활동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고 있다.

원 전 대표도 지난해 구속 전까지 화천대유 고문을 지냈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기고글잘보았습니다 오로지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