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9.20 월 00:08
> 뉴스 > 국제 > 국제일반
     
엘살바도르, 세계 첫 가상화폐 법정통화 추진
2021년 06월 06일 (일) 19:37:44 [조회수 : 2641] 윤태균 press1@news-plus.co.kr

엘살바도르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국가통용화폐로 지정을 추진해 주목을 끌고 있다.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영상으로 참석해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사전녹화한 영상에서 "단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또 디지털 지갑 기업인 스트라이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엘살바도르에 비트코인 기술을 위한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스트라이크는 지난 3월 엘살바도르에서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을 내놨다.

부켈레 대통령이 이끄는 여당 '새로운 생각'이 의회 과반을 장악하고 있는 만큼 법안이 제출되면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CNBC 방송은 법안이 시행되면 엘살바도르는 세계에서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받아들이는 국가가 된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스트라이크 창업자인 잭 말러스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디지털화폐를 법화로 채택하면 엘살바도르는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전 세계적으로 통합된 개방형 결제 네트워크를 얻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엘살바도르는 국민 70% 정도가 은행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 경제활동 대부분에서 현금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금융거래의 불편뿐만 아니라 자국민이 해외에서 국내로 보내는 송금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20% 수준에 달해 막대한 수수료 부담도 해결과제로 거론돼왔다.

말러스는 "엘살바도르 활동인구 중 70% 이상이 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지 않아 금융시스템 안에 있지 않다"면서 "내게 법안 작성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역사상 만들어진 가장 위대한 준비자산이자 우수한 통화 네트워크"라며 "비트코인을 보유하면 개발도상국 경제를 명목화폐 인플레이션의 충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얻는다"고 주장했다.

이와는 반대로 중국은 가사화폐 거래를 철저하게 차단하고 있다.

윤태균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기고글잘보았습니다 오로지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