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9 화 14:12
> 뉴스 > 라이프
     
소비혁명 '모레상점' 업사이클링 '비누받침' 출시
2021년 01월 10일 (일) 19:06:01 [조회수 : 1317] 최혜리나 press1@news-plus.co.kr

플라스틱 병뚜껑을 녹여 비누화해 플라스틱 폐해를 줄이는 것으로 수익금 전액은 환경단체에 기부되는 업사이클링 굿즈가 출시됐다.  

지속가능 소비혁명 소셜벤처 임팩토리얼(대표 이지은)이 운영하는 온라인 편집숍인 '모레상점'이 서울환경연합 ‘플라스틱 방앗간’과 함께 업사이클링 굿즈인 ‘비누받침’을 출시했다.

플라스틱 병뚜껑을 녹여 비누화해 플라스틱 폐해를 줄이는 것으로 수익금 전액은 환경단체에 기부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모레상점은 샴푸바, 고체세제 등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편집숍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한 모레상점의 '모어포모레(MORE FOR MOR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모레의 비누받침’은 비누가 무르지 않도록 올록볼록한 물결무늬로 디자인 됐다. 폐 플라스틱 조각을 녹여 제작해 각기 다른 플라스틱 마블링 무늬가 있어 ‘세상에 하나뿐인 비누 받침대’다. 포장지도 환경보호를 위해 100% 재생 크라프트지를 이용했다.

제작은 플라스틱 병뚜껑을 모아 분쇄해 다양한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고 있는 서울환경연합의 ‘플라스틱 방앗간’이 담당했다. 제품의 판매 수익금은 서울환경연합 ‘플라스틱 방앗간’에 기부돼 환경운동기금으로 활용된다.

2019년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모레상점은 자원순환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지난 12월 환경부가 주최·주관 하고 한국환경공단이 후원한 ‘2020 자원순환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러쉬코리아, 풀무원샘물과 함께 인기상을 공동 수상했다.

‘업사이클링 플라스틱 비누받침’을 기획한 모레상점 이지은 대표는 “필(必)환경, 제로웨이스트(Zero waste)의 가치를 추구하는 MZ세대들의 호응이 좋다”며 “모레상점은 지속가능한 소비혁명 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 더 극심해진 플라스틱 문제의 해결점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최혜리나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대헌공고 82년 졸업생, 친구를

ㅈㄹ났다

GgZJcNxhtLSMX

sDiyMboAZHX

komtiarvjq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