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00:31
> 뉴스 > 경제
     
은행, 우산 씌워주고 뒤로는,,꺾기 관행에 운다,,,기업은행 최다
2019년 10월 10일 (목) 14:31:12 [조회수 : 393] 이시앙 press1@news-plus.co.kr

은행들이 대출고객을 상대로 한 악습 중 하나인 대출시 꺾기 관행이 여전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2016~2019.1분기, 16개 은행별 중소기업 대출 꺾기 의심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에 발생한 중소기업 꺾기 의심거래는 2만 9336건, 1조 9,442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 기간에 꺾기(구속행위 금지행위)로 직접적인 제재를 받은 곳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금융당국이 눈뜬 장님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꺾기’는 금융기관이 대출을 실행하면서 30일 이내에 예금이나 적금, 보험, 펀드 등의 가입을 강요하는 대표적인 불공정행위로 은행법 제52조의 2에 따라 금지돼 있다.

은행들은 이를 피하고자 대출실행일 전후 31일~60일 이내에 금융상품에 가입시키는 ‘편법 꺾기’관행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2016년부터 2019년 9월까지 ‘꺾기’로 제재 받은 현황은 8건에 불과했고 처벌도 솜방망이 수준에 그쳤다.

적발된 해당기관에는 10만원~310만원 수준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개인에게도 자율조치나 주의, 과태료 37,500원~70만원을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6년부터 2019년 1분기까지 중소기업에 대출을 해주면서 금융상품에 가입시키는 ‘꺾기의심거래’는 57만 2191건으로 그 금액은 28조 9426억원에 달한다.

더욱이 그 규모도 2016년 8조 8000억원에서 2017년 8조 8700억원, 지난 해에는 9조 3200억원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건 당 액수로 보아도 2016년 4300만원 수준에서 2018년 5800만원 수준으로 크게 늘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2016년부터 2019년 1분기까지 꺾기 의심거래가 가장 많이 발생한 은행은 중소기업금융에 특화된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은행은 이 기간 동안 취급한 꺾기 의심거래는 24만 건으로, 그 규모도 10조 7400억원에 달해 6개 시중은행을 모두 합한 금액보다도 많았다.

이어 국민은행 3조 2000억원(8만 2000여건), 우리은행 3조 1000억원(4만 9000여건), 하나은행 1조 7000억원(6만2000여건) 순으로 액수가 많았다.

건 당 취급한 금액은 산업은행이 8억 8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농협이 1억 5600만원, SC제일은행이 1억 2200만원, 씨티은행이 1억 여원으로 뒤를 이었다.

김병욱 의원은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예금이나 적금, 펀드 등을 끼워 파는 행위를 금지하자 위법을 피해 다른 행태의 편법행위를 하고 있다. 특히 비올 때 우산을 씌워준다던 국책은행이 앞장 서 이러한 영업행태를 보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기침체와 자금압박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압박을 받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대책 마련과 은행의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며 "제재 조치도 현실성 있게 높여 이러한 관행을 제재하려는 금융당국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시앙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Андрей прокип

dramatically mend

dramatically prese

Прокип Андрей Зино

Прокип Андрей Зино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