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15:16
> 뉴스 > 정치·행정
     
이정렬, 궁찾사 결별 선언,,"사건 더 수행할 수 없게 됐다"
사건 의뢰 사임 밝혀, 궁찾사 대표로부터 질책 들어, 궁찾사 대표 누구인가 관심, 상당한 실력자 추정
2018년 11월 25일 (일) 12:27:49 [조회수 : 1791] 뉴스플러스 press1@news-plus.co.kr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혜경궁김씨 의혹을 제기한 이정렬 변호사와 궁찾사가 결별했다.

이정렬 변호사는 휴일인 25일 트위터를 통해 "혜경궁 김씨 사건을 비롯해서 이재명 지사님과 관련된 일체의 사건을 더 이상 수행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이날 '면목없고 송구합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휴일 아침 평안히 쉬고 계실텐데 면목없는 말씀을 올리게 돼 송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궁찾사 대표로부터 질책을 들었다는 것이다.

그는 "어제(24일) 검찰 조사를 받은 내용을 트위터에 게시한 후 궁찾사 대표로부터 질책을 받았다"며 "검찰 조사내용을 트위터에 올린 행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김혜경 여사 카카오스토리가 스모킹건이라고 이야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궁찾사 대표가 상당한 힘을 가진 인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모 재단과 관련된 인사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 변호사는 "제 행위에 대해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문의를 하시겠다고 했다"며 "조정에 관한 언급을 했는데 아마도 변호사법 74조에 따른 분쟁조정 신청을 하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궁찾사 대표의 말이니 아마도 궁찾사 소송인단 3245명의 의견이 취합된 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분쟁조정신청을 하겠다는 뜻은 궁찾사 측과 저 사이의 신뢰관계가 깨졌다는 뜻"이라며 "그런데 위임계약은 계약당사자 사이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계약이니 신뢰관계가 깨졌다고 생각하는 이상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궁찾사를 대리하는 것은 위임계약의 본질에 어긋나는 부적당한 행위"라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이에 따라 "저도 궁찾사 측의 말에 더 반박하지 않고 깔끔하게 물러서고자 한다"고 말해 양측간에 미묘한 갈등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이 변호사는 지난 23일 고발대리인 신분으로 수원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마친 뒤 트위터에 조사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그는 "수사 검사가 트위터 운영 방식 등에 대해 잘 모르는 느낌을 받았다"고 해당 검사를 꼬집었다. 

또 21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혜경궁 김씨(@08__hkkim) 계정) 이 사건의 스모킹건이라고 하기는 그렇고 유력한 증거가 김혜경 씨 카카오스토리에 있다. 김씨의 카카오스토리 내에 있는 JTBC와 관련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면목없고 송구합니다.

휴일 아침에 평안히 쉬고 계실텐데 면목없는 말씀을올리게 되어 송구합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혜경궁 김씨 사건을 비롯해서 이재명 지사님과 관련된 일체의 사건을 더 이상 수행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어제 검찰조사를 받은 내용을 트위터에 게시한 후 궁찾사 대표님으로부터 질책을 받았습니다.

검찰 조사내용을 트위터에 올린 행위, 그리고 JTBC 뉴스룸에 출연해서 김혜경 여사님 카카오스터리가 스모킹건이라고 이야기했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제 행위에 대해서 서울지방변호사회에 문의를 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조정에 관한 언급을 하셨는데 아마도 변호사법 제 74조에 따른
분쟁조정신청을 하시려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궁찾사 대표님의 말씀이니 아마도 궁찾사 소송인단 3,245분의 의견이 취합된 말씀일 것입니다.
분쟁조정신청을 하시겠다는 뜻은 궁찾사 측과 저 사이의 신뢰관계가 깨졌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위임계약은 계약당사자 사이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계약이니 신뢰관계가 깨졌다고 생각하시는 이상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궁찾사를 대리하는 것은 위임계약의 본질에 어긋나는 부적당한 행위입니다.
그래서 저도 궁찾사 측의 말씀에 더 반박하지 않고 깔끔하게 물러서고자 합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제가 능력을 넘어서는 무리한 일을 하고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동안 불민한 저를 격려해 주신 트친님들, 특히 이 글을 보고 계실 궁찾사 소송인단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과 함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이제 많이 홀가분해지네요, 그 동안 제가 대리인의 지위에 있어 방송에서 제대로 이야기 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있었는데 그 자격을 잃었으니 무척 자유로워질 듯 싶습니다.

비록 저는 빠지더라도 궁찾사 공식계정에 좋은 말씀 많이 올려주시고 저보다 훨씬 능력있고 훌륭한 대리인을 선임하셔서 꼭 승리하시기를 빕니다. 저도 미력하나마 외곽에서 도울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Ashleythurn
(37.XXX.XXX.17)
2018-11-25 23:48:42
Немного о Челябинске
Челя?бинск седьмой по количеству жителей, четырнадцатый по занимаемой площади город Российской Федерации, административный центр Челябинской области, городской округ с внутригородским делением[7]. Население 1 198 858[5] человек (2017) . Челябинск расположен на геологической границе Урала и Сибири, на восточном склоне Уральских гор, по обоим берегам реки Миасса (бассейн Тобола)[4] .





[b]Театр оперы и балета имени М. В. Глинки[/b]

Развитие музыкальной культуры и художественно-эстетическое воспитание населения лежит на могучих, натренированных плечах Челябинского государственного академического театра оперы и балета имени М. В. Глинки, вернее на его четырех столпах оркестре, опере, балете и хоре.
전체기사의견(1)

왜 메인 언론에선 치묵할까요?

무언가 맞아 들어가는 듯하네요

조작의 냄새가 나네요

궁찾사 대표가 왜 숨을까

нашла ювелирный з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