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02:36
> 뉴스 > 사회
     
약사 반대로 편의점 갤포스 판매 또 불발 ,, 원인은?
2018년 08월 09일 (목) 10:33:23 [조회수 : 1604] 이재원 kj4787@hanmail.net

약사의 밥그릇 지키기에 24시 편의점에서 제산제 '겔포스' 판매 여부에 대한 결정이 미뤄졌다.

상비약에 대한 편의점 판매를 허용한 지 6년 됐지만 약사들의 반발로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약국외 판매 확대를 위해 겔포스 같은 제산제(위산억제제)와 지사제(설사약)도 편의점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안전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는 8일 6차 회의를 열었지만 약사회 반발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3월 시작한 협상이 1년 넘게 지지부진한 상태다.

약사회는 나아가 타이레놀도 판매대상에서 제외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약사들의 반발은 약사의 복약 지도가 없으면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다.

2015년 국정감사에서 장정은 의원(전 새누리당, 보건복지위)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식약처에 보고된 일반의약품 부작용 4만 건 중 1,023건이 편의점약품에서 발생됐다.

당시 장 의원은 이와 관련 전문의약품 뿐 아니라 일반의약품 구매도 약사의 복약지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가장 바람직한 방안으로 '심야공공약국'(저녁 7시~자정까지 영업) 확대에 대해 약사와 국민 모두 공감하고 있다. 리서치앤리서치의 '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에 대한 인식 및 구입 조사'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8%가 "공공심야약국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92%가 "야간/공휴일 공공약국 운영 제도화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심야약국 인프라는 미진하다. 2012년 안전상비약 제도가 도입됐지만 심야약국은 전국에 60여곳에 불과하다. 심야약국은 명절이나 휴일, 공휴일에 진통제나 소화제 같은 간단한 안전 상비약은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2011년 국민참여당 대표였던 유시민 작가는 일반의약품 편의점 판매 논란과 관련 “240여 개 시군구에 심야약국을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심야공공약국은 국내에서는 근무약사의 고용난과 적자 운영으로 난항을 겪으면서 늘어나지 않고 있다.

또 약사회는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타이레놀에 대해서도 이참에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3월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주최로 열린 '취약시간대 의약품 조제 및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에서 강븅윤 대한약사회 정책위원장은 안전상비약 판매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방안으로 심야공공약국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의 주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안전서한에서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와 관련된 것에 근거하고 있다. 현재 안전상비약에는 아세트아미노펜 제제인 타이레놀이 포함돼 있다며 복약지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복약지도 주장도 명분이 약하다. 정작 현실에서 약국에서 타이레놀이나 겔포스를 팔면서 복약 지도를 제대로 이뤄지는 곳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공중파방송 SBS가 임의로 시내 약국 3곳을 들러 상비약 타이레놀을 구입한 결과 복약지도를 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약사들이 편의점 판매에 반대하기 위한 복약지도를 주장하기 전에 책무감부터 먼저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3월 ‘취약시간대 의약품 조제 및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에서 건강세상네트워크 김준현 대표는 편의점 판매의 부작용 주장에 대해 "야간 및 공휴일에 의약품 구매·복용이 원활하지 않는 상황을 단순히 소비자의 이용 편리성 문제로 재단해 접근하는 시각은 한계가 있다"며 "보건의료의 공적 인프라와 관리체계가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심야공공약국 확대는 실효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여론은 편의점 판매를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시민단체 '경실련'이 지난 1일~ 2일 ‘상비약 약국 외 판매’ 제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7.4%는 "상비약 약국 외 판매제도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응급상황 시 약을 살 수 있는 심야약국도 그나마 자정이면 문을 닫는 게 현실이다. 밤 12시부터 새벽 6시까지 취약시간대에는 약국을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의 경우 심야약국은 단 2곳으로 강남대로에 있어 강북 등에서는 약국을 이용할 수 없다.

상비약 약국외 판매 제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지만 약사회의 반대로 약국외 판매가 자리잡지 못하면서 시민 편의만 뒷전으로 밀리고 있다는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시민들은 취약시간대에 병원 응급실로 몰리고 있다. 

약사회의 반발은 2012년 안전 상비약 약국외 판매 도입 전부터 시작됐다. 안전상비약 약국외 판매를 허용하려하자 약사회는 약국당번제를 하겠다며 반대했다.

약사들은 그러나 당번약국제에 참여하는 곳이 적어 편의점 판매를 반대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드러냈다.

약사회는 편의점 판매가 시작되고 졍부가 품목을 조장하겠다고 밝히자 이를 반대하기 위해 "정부가 지원해 심야공공약국을 확대하라"고 주장했다. 

이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Шпигоцкий Сергей А

Iscrbbfyq

Анатолий Осьмушин

일본 바다를 방사능 오염시킬려고

Health. Спасение Ж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