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1 금 11:37
> 뉴스 > 정치·행정
     
문 대통령 민주당 3주 연속 동반 내림세, 정의당 첫 10% 돌파
리얼미터 정기 주간 여론조사, 문 대통령 68.3%, 더민주당 47.5%
2018년 07월 09일 (월) 10:08:07 [조회수 : 2914] 박상민 sangmin21@news-plus.co.kr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정기 주간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동반 하락세가 지속됐다.
정의당은 6주 연속 상승하며 2주 여속 자체 최고치를 경신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7월 1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504명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취임 61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전(6월 4주차)보다 2.2%p 하락한 69.3%(부정평가 24.9%)로 3주 연속 하락했다.

   
 

주간집계로는 4월 3주차(68.8%) 이후 두 달 반 만에 60%대로 하락한 것이다. 다만 주 후반에는 회복세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금요일(29일) 일간집계에서 73.0%를 기록한 후, 예멘 난민 수용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던 주말을 경과하며, ‘北 핵·미사일 은폐, 생산시설 확대 의혹’ 외신보도와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 관련 논란이 이어졌던 2일(월)에는 70.5%로 내린 데 이어, 종합부동산세제 개편 권고안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던 3일(화)에도 68.9%를 기록하며 60%대로 하락했다.

이후 평양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열렸던 4일(수)에는 69.7%로 소폭 반등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정책 발표회 참석 소식이 전해졌던 5일(목)에는 69.4%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관련 보도가 있었던 6일(금)에는 70.1%로 70% 선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구·경북(TK), 부산·경남·울산(PK) 등 영남과 경기·인천, 40대 이하, 무당층,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특히 무당층((▼11.3%p, 50.2%→38.9%, 부정평가 41.5%)과 보수층(▼5.7%p, 47.5%→41.8%, 부정평가 52.1%)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이와 관련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예멘난민 수용과 부동산·금융·주택임대 세제개편, 주 52시간 노동시간제 시행을 둘러싼 논란 확산과 더불어, 지난주 초 북한의 ‘핵·미사일 은폐·확대 의혹’ 외신보도의 확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6·13 지방선거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3주동안 9.5% 하락하며 2주 연속 40%대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대비 47.5%(▼2.1%p)로 3주 연속 하락했다.
민주당 지지층은 6.13 선거 직후인 6월 2주차 57.0%에서 7월 1주차 47.5%(▼9.5%p)로 낮아지며 다수가 무당층(▲5.1%p, 7.4%→12.5%)이나 정의당(▲3.5%p, 6.9%→10.4%)으로 이동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8.3%(▲0.4%p)를 기록하며 3주 연속 완만하게 상승했다.
정의당 역시 10.4%(▲1.0%p)로 6주 연속 상승, 창당 후 최초로 두 자릿수 최고치(10.1%p)를 기록한 1주일 전 6월 4주차 리얼미터 주중집계 조사(1,500명)에 이어, 주간집계로는 사상 처음으로 10%대를 돌파했다.
한 주 만에 자체 최고치를 경신했고, 6일(금) 일간집계에서는 11.4%까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의 상승세는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갑질 기업 문제, 기무사 정치 개입 의혹 등 여러 쟁점현안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보다 선명한 대책을 제시한 것이 국민의 호감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5.8%(▼0.4%p)를 기록하며 다시 5%대로 하락했고, 민주평화당은 2.9%(▲0.6%p)로 3% 선에 근접했다.

한편, 최근 법원의 판결로 강제 공개된 국회의원의 특수활동비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일(금)에 실시한 국회의원 특수활동비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투명한 공개 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제도 개선’ 응답이 52.8%, ‘폐지해야 한다’는 ‘폐지 응답’이 42.3%로, 국민 95% 이상의 절대 다수는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투명한 공개 등 ‘제도 개선’ 여론은 TK와 충청권, 수도권, 40대 이하, 민주당 지지층, 중도층과 진보층, 보수층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우세했고, ‘폐지’ 여론은 호남과 PK, 50대, 정의당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우세했다.

박상민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Перезвоните,

.

Health. Спасение Ж

이게 기사임? 기냥 배껴쓴거같은데

смотрет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