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3 일 22:52
> 뉴스 > 국제
     
미국, 시리아 공습 전격 단행,, AFP "다마스쿠스 폭발음"
2018년 04월 14일 (토) 12:04:52 [조회수 : 13419] 윤태균 taegyun@news-plus.co.kr

미국이 14일 오전 시리아 공격을 전격 감행했다.

미국은 영국, 프랑스 등과 함께 14일(시리아 현지시간) 새벽 시리아 군 시설 등을 조준 타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밤(미국시간) 백악관에서 연설을 하고 시리아 사태와 관련, "정밀타격을 명령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AFP 등 외신은 "수도 다마스쿠스 등에서 최소한 여섯번의 커다란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조금 전 미군에 시리아의 독재자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역량과 관련된 타깃에 정밀타격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와 영국 군대와의 합동 작전이 지금 진행 중"이라며 "인간의 행동이 아닌 괴물의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오늘 밤 우리 행동의 목적은 화학무기 생산, 사용, 확산에 맞서 강력한 억지력을 확립하는 것"이라며 "시리아가 화학 작용제 사용을 멈출 때까지 공격을 '계속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중해상에 배치한 함정에서 토마호크 미사일을 시리아 비밀화학무기고를 향해 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시리아 내 "무기한 주둔"을 모색하지는 않으며, '이슬람국가'(IS)가 완전히 격퇴당하면 철군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영국과 프랑스 등 서방연합군도 공습을 감행했다.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공격이 "내전 개입이나 정권 교체에 관한 일이 아니라 지역 긴장 고조와 민간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제한적이고 목표를 정한 공격"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국방장관은 연합군의 공습은 시리아 아사드 정권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British Ministry of Defense: "Let these united actions send a clear message to the regime") 영국 공군은 토네이도 전투기를 이용해 공습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미국, 영국과 함께 시리아 내 비밀 화학 무기고를 겨냥한 군사 작전에 들어갔다고 공습사실을 확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은 "프랑스가 작년 5월 설정한 한계선을 넘어선 것"이라며 공습 참가를 정당화했다.

◇ 미국의 대 시리아 공격,, 토마호크 사용 = 미국은 주중해상에 도착한 함정에서 함대지 미사일을 이용해 공격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미국은 토마호크 미사일 등을 이용해 시리아 내 여러 표적을 공격하고 있다고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영국은 공군의 토네이도 전투기 4대가 이번 공습에 참여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AFP와 로이터 통신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일대에서 최소 6번의 커다란 폭발음이 들리고 연기가 치솟았다"고 전했다.

이와관련 서방연합군은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과 육군 부대 등에 집중됐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가 밝혔다.

시리아도 이들의 공격에 반격했다. 시리아 국영TV는 정부군이 대공 무기를 활용해 서방의 공습에 대응 중이며, 방공시스템을 통해 미사일 13기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기사를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웹은 http://m.news-plus.co.kr 입니다.

 

 

     관련기사
· 러시아 "트럼프, 미디어 리포트 의존 공격했다"
윤태균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Health. Спасение Ж

Перезвоните,

.

Health. Спасение Ж

이게 기사임? 기냥 배껴쓴거같은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