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20:04
> 뉴스 > 경제
     
LG전자, CES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 대거 공개
2017년 12월 21일 (목) 20:22:31 [조회수 : 7222] 조준천 jccho@news-plus.co.kr

LG전자가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LG전자는 1월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5K(5120X2,160)·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인다.

31.5형 4K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2UK950)는 광원인 LED 램프 표면에 나노 기술을 적용해 색을 보다 정확히 표현한다.

LG전자는 나노미터(nm) 단위 미세 분자를 활용해 '나노 IPS'를 완성했다. 미세 분자들은 색을 정교하게 조정한다. 이를테면 기존 모니터는 빨간색을 표현할 때 노란색, 주황색 등 다른 색이 미세하게 섞인다. 따라서 콘텐츠 제작자 의도와 다른 빨간색을 보여준다. '나노 IPS'는 불필요한 노란색과 주황색을 흡수해 의도에 가장 가까운 빨간색을 만든다.

이 제품은 HDR 영상 표현도 탁월하다. 비디오 전자 표준화 협회(VESA;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의 HDR 600 규격을 충족한다. ‘HDR 600’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cd/m2) 이상이면서 색영역이 넓은 제품에 주어진다. 이 제품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에 달한다. 색영역은 영화 제작 시 색상 표준인 DCI(Digital Cinema Initiatives)-P3를 98% 만족한다.

HDR은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희미하게 처리되는 빛과 색상을 실제 눈으로 볼 때처럼 더욱 선명하게 표현하는 기술로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보여줘 생생한 화면을 만든다.

이 제품은 영상, 콘텐츠 등을 제작하는 작업에 최적이다. 데이터를 대용량으로 전송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갖췄다. ‘썬더볼트3’는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 데이터를 전송한다. 노트북에서 4K 모니터 두 대에 4K 영상을 내보낼 수 있는 수준이다.

60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한 노트북도 충전한다. 이 제품은 ‘썬더볼트3’ 단자를 적용한 ‘LG 그램’ 일부 모델 및 맥북 프로와 호환된다.

이 제품은 모니터 업계 최초로 4K ‘데이지체인(Daisy Chain)’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썬더볼트3’ 규격 ‘데이지체인’ 케이블 하나로 4K 모니터 두 대와 노트북을 연결할 수 있다. 기존 케이블을 이용할 때는 데이터 전송 용량이 부족해 4K 모니터 두 대를 노트북에 각각 연결해야 했다.

34형 21:9 화면비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모델명: 34WK95U)는 5K 초고화질 해상도를 갖췄다. 모니터 업계에서 21:9 화면비 모니터를 5K 해상도로 만든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이 제품은 화려한 색감의 콘텐츠를 완벽하게 보여준다.

이 제품은 21:9 화면비로 영상 및 사진 편집, 앱 개발, 프로그래밍 등 전문가 작업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사용자는 편집 중인 영상을 비롯한 작업 화면을 16:9 비율로 띄워놓고 남는 화면에 인터넷 창 등을 띄워 필요한 자료를 찾거나 작업을 할 수 있다.

LG전자는 최고 화질을 보여주기 위해 이 제품에도 ‘나노 IPS’, ‘HDR 600’ 등을 적용했다. ‘썬더볼트3’ 단자 역시 갖췄다. 케이블 하나만으로 5K 영상 전송은 물론 85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된 노트북을 충전한다.

34형 21:9 화면비 게이밍 모니터(모델명: 34GK950G)는 화려한 그래픽의 초고사양 게임을 즐기는 데 최적이다. 엔비디아(NVIDIA)사의 ‘G-싱크(G-SYNCTM)’ 기술을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을 최소화한다. ‘나노 IPS’로 색상을 정확히 구현한다.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상무는 “LG만의 뛰어난 화질 기술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를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웹은 http://m.news-plus.co.kr 입니다.

조준천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뉴스블러스 기사

Детективное агентс

Немного о Челябинс

Заработок. Work Ho

기사 삭제요청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