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3.3 일 23:47
> 뉴스 > 경제 > 건설부동산
     
롯데건설, 재개발조합원에 87억, 로비 수법 갈수록 대담
2011년 07월 04일 (월) 13:12:31 뉴스플러스 webmaster@news-plus.co.kr

롯데건설이 4000억원대 주택 재개발사업을 따내기 위해 조합원 890명에게 현금 87억여원을 뿌린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고속전철에서 돈가방을 전달한 버릇이 또다시 도진 것이다.

그동안 재개발조합장이나 관련 공무원에 대한 뇌물 제공은 많았지만 이처럼 조합원 전체를 상대로 매수를 시도했다가 적발된 경우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태철)는 3일 서울 은평구 응암2구역 주택 재개발 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현금을 살포해 경쟁사 입찰을 방해한 혐의 등으로 롯데건설 상무 한모(54)씨와 현장소장 강모(38)씨, 홍보 용역업체인 J사 운영자 김모(51)씨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2008년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응암2구역은 부지면적이 11만여㎡로 아파트 2467가구가 들어선다.

응암2구역은 사업비만 4000억원대로 지난해 시공사를 선정한 재개발사업장 중 최대 규모다. 시공사 선정 입찰에 16개 회사가 참여해 과열 경쟁을 벌였다.

한씨 등은 조합원 총회를 앞둔 지난해 4월 25일부터 6월 19일까지 J사를 통해 대의원 48명 등 조합원 890명에게 '롯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달라'며 1인당 50만~3500만원의 청탁금을 돌렸다. 

롯데건설은 J사에 용역비 명목으로 87억여원을 지급한 것처럼 꾸미고 J사는 이 돈을 자사 홍보요원들에게 인건비로 위장 송금했다가 나중에 현금으로 되돌려받는 '현금깡'을 활용해 조합원 매수 자금을 만들었다.

돈을 받은 대의원들은 시공사 선정 입찰에서 가장 낮은 평당 공사비를 제시한 경쟁사를 조합원 총회 전 대의원회의에서 미리 탈락시키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롯데건설컨소시엄이 제시한 3.3㎡(1평)당 공사비는 399만8000원이었지만 대의원회의에서 떨어진 현대건설은 359만원이었다.

재개발사업 수주 관련 비리가 적발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현대엠코와 대우건설 직원은 2009년 인천 삼산1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하기 위해 정비업체와 조합측에 각각 3억여원과 2억여원을 건넨 혐의로 작년 말 검찰에 구속됐다.

롯데건설은 2009년 9월에는 부산 화전산업단지 조성사업 수주를 위해 500명을 동원해 심의평가위원으로 예상되는 인사들의 집근처에 대기시키며 로비를 시도했다.

KTX 통로로비로 유명한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 화전산업단지 2공구 입찰에서 심의평가위원인 대한주택공사 이모부장(48)에게 KTX 통로에서 1억원을 건네다 임원 2명이 구속됐다.

2009년 11월에는 경기도 파주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재개발조합장에게 돈을 건넨 혐의로 의정부지검으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하기도 했다.

당시 15만제곱미터에 2013년까지 1천800세대, 사업규모 4천700억원에 이른 재개발사업 수주를 위해 조합장에게 돈을 준 것으로 드러나자 롯데건설 경인사업소와 본사영업담당 부장집이 압수수색을 당하기도 했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Home page

Аренда гримвагена

Home page

Home page

Mucin-secreting pe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