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03:29
> 뉴스 > 사회
     
경찰, 백남기 농민에 물대포 쏜 경찰 선처 탄원 서명
2017년 10월 31일 (화) 12:53:39 [조회수 : 550] 감성애 press1@news-plus.co.kr

백남기 농민에게 직사 물대포를 쏜 경찰에 대해 선처를 바라는 서명운동이 경찰내에서 일어나 논란이 예상된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찰 내부망에 살수차 요원 한모(39), 최모(29) 경장에 대해 동료들의 '탄원서 동의안 명부'가 올라왔다.

이후 이에 동의한다는 뜻을 담은 서명이 우편과 이메일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명 마감일은 11월 17일이다.

탄원서 작성자는 "피탄원인들은 맡은 업무에 충실하고 최선을 다했던 경찰관"이라면서 "한순간의 상황으로 본인과 가족들은 이미 많은 고통을 받았고 앞으로도 받아야만 한다"고 했다.

작성자는 "부디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관용을 베풀어 고통을 받고 있는 경찰관과 그 가족들의 심정을 헤아려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썼다.

두 경찰에 대한 선처 탄원을 시작한 이는 충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으로 알려졌다.
두 경찰은 2015년 11월14일 민중총궐기 대회에 참석한 백남기 농민에게 직사 물대포를 쐈고 당시 충남 홍성경찰서 소속이었다.

당시 백남기 농민은 전국농민회 회원농민들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이 쌀값 보장 약속 공약을 지키지 않자 이를 지킬 것으로 촉구하며 시위에 참여했다.

당시 경찰은 차벽을 설치해 집회 후 행진을 막았다. 이에 백남기 농민은 참가자들과 함께 경찰버스의 바퀴를 밧줄을 묶어 끌어내는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쓰러졌다.

경찰은 백남기 농민이 쓰러진 뒤에도 직사살수를 계속했다. 백남기 농민은 의식을 잃은 채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가 지난해 9월 25일 숨졌다.

두 경찰관은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현재 탄원서에 동참하 인원은 지난 24일 3088명에서 30일 오전 10시까지 8850명으로 늘었다. 서울시내 한 경찰서장(총경)도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빠른해결로

Нарастить Ссылки

기쁨조였군요

Пополнение Авито з

Заработок Вконтакт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