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23:50
> 뉴스 > 사회
     
재입북 임지현 또 등장 "납치설은 거짓말, 종편 프로그램 모략방송"
성인방송 출연? 아는 여성 운영 방송에서 "춤추는 것이 전부, 이것을 성인방송으로 왜곡"
2017년 08월 19일 (토) 16:44:40 [조회수 : 1192] 이재원 kj4787@hanmail.net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효성(임지현)씨가 또다시 모습을 나타내 남측에서생활을 언급하며 국내 언론들의 추측성 억측 보도에 대해 정면 비판했다.

임지현 씨는 지난 18일 유투브를 통해 공개된 우리민족끼리 방송에서 재미언론인 노길남 민족통신 발행인과 인터뷰를 가졌다. (민족통신 노길남 대표의 전혜성 인터뷰 바로가기)

인터뷰는 평양에서 북쪽으로 30km 떨어진 평안북도 안주시 평성 지역을 찾아 이뤄졌다고 노길남씨는 밝혔다.

임씨는 일부 보수 종편채널에서 제기한 납치설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갈했다.

   
 

노길남씨와 39분 56초 분량의 인터뷰 영상에서 임씨는 '보위부라든지 북의 누가 와서 납치(했다는 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새빨간 거짓말이고 날조"라고 주장했다.

임씨는 재입북 과정을 설명하며 잠시 울컥하며 목이 메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중국에서 들어올 때도 그냥 넘어서 들어온 것이냐'는 노길남 씨의 질문에 "네"라며 "압록강을 헤엄쳐 건넜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조국은 죄를 묻지도 않고 '수고했다, 고생했다'고 하면서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과 배려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대담에는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딸 리연금 씨도 함께 출연했다.

임씨는 남한 내 탈북자들을 향해 "김련희 어머니, 권철남 아저씨처럼 조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떳떳하게 투쟁해서 돌아오는 방법을 선택하면 나처럼 후회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임씨는 재입북 배경에 대해 "남조선 사회에서 정말 허무함과 환멸을 느꼈다"며 "공화국(북한) 사람이라고 하면 동물원의 원숭이 보듯이 신기하게 본다"고 그동안 남한에서 느꼈던 바를 밝혔다.

임씨는 남한에서의 종편채널 출연과 일각에서 제기된 성인방송 출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임씨는 "성인방송이라고 하는데 솔직하게 말하면 춤을 추는 것이 전부였다. 짧은 치마, 약간 야시시한 옷 입고 춤추는 것이었다"며 음란한 성인방송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종편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모략 방송, 거짓말 방송이고 교활한 방송"이라는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돈의 꼬임에 넘어간 탈북자들을 유도해서 조국에 죄를 짓게 만든다"고 꼬집었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보수종편채널의 '모란봉클럽'(TV조선)과 '이제 만나러갑시다'(채널A)를 겨낭한 것이다.

임씨는 앞서 우리민족끼리가 지난달 16일 공개한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처음 모습을 나타냈다.

이후 국내 언론에서는 납치설, 송금설, 이별설 등 각종 추측을 내놨다.

특히 일부 언론은 탈북자의 말을 인용해 임씨가 이중간첩이라는 황당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민족통신 노길남 대표의 전혜성 인터뷰 바로가기

 

★기사를 모바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웹은 http://m.news-plus.co.kr 입니다.

이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박혜연
(116.XXX.XXX.49)
2018-01-20 16:01:12
평양상류층들의 실상에 대해 알지못하는 대한민국 애국수구보수 기레기들~!!!!
평양의 상류층들은 알다시피 외곽에 있는 고급주택에 거주하는데 우리기준으로 본다면 1960년대~1990년대초반의 상위1% 사람들의 수준과 비슷하다~!!!! 그럼에도 일부 수구보수언론들은 우리나라 재벌보다 훨씬 더 잘산다느니 뭐냐니하고 떠들어댄다는거~!!!! 그럼 못써~!!!!
박혜연
(116.XXX.XXX.49)
2017-08-27 15:22:46
이러다가 우리나라 보수언론 기레기들 친종북성향의 기자인 노길남씨에게 얻어맞을판....!!!
민족통신은 알다시피 북한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미국언론이라고 하며 특히 민족통신 대표인 노길남씨는 1990년이후 2017년 현재까지 무려 75차례나 방북을 한 사람으로 최근에는 방북체류중 지난 6월달에 재입북한 탈북방송인 임지현(본명:전혜성)씨와 인터뷰를 했다는거~!!!! 이제 보수나 진보나 임지현씨 사건을 다 볼판에 우리나라의 극우보수언론사나 보수언론사에 속해있는 기레기들 모두 지옥가게 생겼네~!!!! ㅡㅡ;;;;;
전체기사의견(2)

Абай Камалов разра

Абай Камалов побед

Абай Камалов побед

Шпигоцкий Сергей А

Iscrbbfyq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