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11:39
> 뉴스 > 정치·행정
     
<단독> 朴 "검찰총장 사표 받아라"..최재경 김현웅과 통화 "지시 부당" 동시 사의
최 민정수석 불러 김수남 사표 징구 지시....최 민정수석, 김현웅과 통화하며 부당성 공감
2016년 12월 10일 (토) 00:51:08 [조회수 : 20748] 안중원 shilu@news-plus.co.kr

9일 사표가 수리된 최재경 전 민정수석과 지난달 29일 사퇴한 김현웅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달 21일 동반 사의를 표명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수사 발표에 불만을 품고 최재경 민정수석을 불러 김수남 검찰총장의 사표를 받아내라고 지시하자 이에 따를 수 없다는 생각에서 나온 결정으로 알려졌다.

최재경 민정수석과 민정수석과 김현웅 법무장관은 대통령 지시 직후 전화통화를 한 뒤 "박 대통령의 지시를 따를 수 없다"며 동시에 사의를 표명했다. 부당한 지시를 따를 수 없다는 검찰 출신으로 마지막 자존심이자 항명 소신 차원에서다.

박 대통령이 지난달 검찰이 최순실 수사결과 발표에서 박 대통령을 공범으로 지목한 피의자가 되자 김수남 검찰총장을 교체하라고 하자 이를 거부한 것이다. 

두 사람의 사의 표명을 두고 정치권과 청와대 주변에서는 그동안 갖가지 추측이 나왔다. 최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대통령이 김현웅 법무부장관에게 검찰수사지휘를 요구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실은 최재경 민정수석에게 김수남 검찰총장의 사표를 수리하도록 지시했던 것이 결정적 이유였다고 청와대 사정에 밝은 여권 관계자의 전언이다.

박 대통령은 검찰이 자신에 대해 수사를 압박해오자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하고 검찰 수사를 거부했다.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시행하지 못했지만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녹음파일 등 증거가 명확하다며 지난달 20일(일) 최순실 사건 수사 결과 발표에서 공범관계, 피의자로 지목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날인 21일 최 민정수석을 불러 김수남 검찰총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최 민정수석은 "알겠다"고 하고 물러나와 김현웅 법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의 지시내용을 전달했다.

김 법무장관은 최재경 민정수석과 통화하면서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전달받고 대통령의 지시를 따를 수 없다.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느냐. 이런 지시는 난샹 처음이다"며 격분했다. 김 법무장관은 곧바로 그만두겠다고 사의를 표명했고 김 법무장관의 얘기를 들은 최 민정수석도 김 법무장관과 의견을 공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통화 직후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사의를 전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최재경 민정수석이 검찰의 공소장 내용을 살펴본 뒤 대통령의 혐의가 너무 크고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며 "이런 상황에서 검찰 수장의 사퇴서를 받으라고 한 것을 최 민정수석이 받아들이기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수사 결과 발표직후 보고를 받은 김수남 검찰총장도 수사팀장(이영렬 중앙지검장)에게 "권력의 시녀는 나로 마지막이 돼야 한다. 더이상 검찰이 권력의 시녀로 이용돼서는 안된다"며 "내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 보고도 할 필요없다. 소신껏 하라"고 독려했다는 후문이다.

     관련기사
· 검찰, 피의자 박근혜 "21일 오전 9시 30분 소환" 통보· 검찰, 피의자 박근혜 본격 수사, 재벌 외화 밀반출 가담 국내 은행 정조준
· 檢, 민간인 박근혜 본격 수사, 15일 소환일 통보 "조율 없다"· 조원진 의원 "거실이 춥더라" 눈총, 네티즌들 "빈곤층 생각해봐 그게 걱정할 일이냐"
· 박 대통령 국무위원간담회 "탄핵 의결 국민께 송구"· 박 대통령, 수요일 쉬는 날로 정했다, '연속극 오락프로' 즐겨
안중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worked to get ther

장경욱 변호사님, 힘내세요~!!!

How there celebrat

worked to in there

How there celebrat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권혁철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