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3.3 일 23:47
> 뉴스 > 경제 > 건설부동산
     
KTX, 2020년 주요도시 1시간 30분 내 연결
2011년 04월 04일 (월) 10:29:10 조창남 기자 webmaster@news-plus.co.kr

KTX 고속철도망 확대로 2020년에는 전국 주요도시가 1시간 30분대로 연결된다.
수도권은 GTX를 통해 30분대로 연결된다.

국토해양부는 2020년까지 88조를 투자해 KTX 철도망을 대폭 확충하는 내용의 '제2차 국가철도망 확충계획(2011~2020)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현재 경부고속철도 368.5km에 불과한 230km/h급 이상 고속(화) 철도가 2020년 2362.4km로 늘어나고, 이에 따라 1시간 30분대 고속철도 서비스범위가 인구의 60 → 83%로 확대된다.
아울러 철도연장은 3557→4934km로 확충되고, 복선화율은 49.6 → 79.1%, 전철화율은 60.4 → 85.0%로 높아진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철도 건설계획, 소요재원 조달방안 등을 담고 있는 철도건설법에 따른 10년 단위 중장기 투자계획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5+2 광역경제권 발전전략 등에 대응하고, 지난 2010년 9월 발표한 '미래 녹색국토 구현을 위한 KTX 고속철도망 구축전략」의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제시하기 위해 전문연구기관의 용역결과를 토대로 관계기관 및 관련 전문가의 폭 넓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ʹ11∼ʹ20)」이 확정됐다.

제2차 계획에서는 철도망을 통해 “국토를 통합·다핵·개방형 구조로 재편”한다는 비전 아래, 전국 주요거점을 일상 통근시간대인 1시간 30분대로 연결하여, 하나의 도시권으로 통합”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전국 주요거점을 고속 KTX망으로 연결, ▲대도시권 30분대 광역·급행 철도망 구축, ▲녹색 철도물류체계 구축 등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주요 추진계획은 첫 번째로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 적기 완공, 일반철도 고속화를 통해 KTX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호남고속철도 오송∼광주 구간은 2014년까지, 광주∼목포 구간은 2017년까지 완공한다.
수도권 고속철도 수서∼평택 노선, 경부고속철도 대전·대구 도심구간을 2014년까지 완공하는 등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을 적기 완공할 계획이다.

일반철도를 230km/h급으로 고속화하고, 경부·호남 고속철도와 연계하여 KTX 서비스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춘천∼속초 노선, 월곶∼판교, 여주∼원주 노선 등 10개 사업을 계획기간의 전반기(2011∼2015)에 착수하고,  충청권 철도 논산∼청주공항, 경전선 광주송정∼순천 등 9개 사업을 후반기(2016∼2020)에 착수한다.
현재 추진 중인 원주∼강릉, 중앙선 영천∼도담, 서해선 홍성∼송산 등 39개 사업은 적기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대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역철도망 지속 확충해 나아갈 계획이다.
도심 접근 30분대 철도망 구축을 목표로 경의선 용산∼문산, 신분당선 용산∼강남, 신안산선 안산∼여의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등 광역철도 사업을 적기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단지·물류거점을 연결하는 대량수송 철도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핵심 물류거점인 항만 · 산업단지 · 내륙화물기지를 간선 철도망과 연결하는 인입철도 지속 확충을 위해 동해항, 마산신항, 여수율촌산단, 구미산단, 아산산단 인입철도 등 5개 사업을 신규 추진하고, 광양항, 울산신항, 포항 영일신항, 군장산단 인입철도 등 4개 사업을 적기 완공할 계획이다.

투자규모 및 기대효과 = 제2차 철도망계획에 따른 2011∼2020년까지의 기간 동안 철도망 확충에 총 88조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부문별로는 고속철도 16조원, 일반철도 46조원, 광역철도 26조원이 소요될 전망으로, 국비 59조원, 지방비 3조원, 민자유치·공기업·기타 26조원 등으로 소요재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철도망 확충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경우 국가교통체계가 철도중심 교통·물류체계로 전환되어, 저탄소 녹색성장의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 여객수송 분담률은 현재 15.9%(’08)에서 2020년 27.3%로 증가하고, 화물수송 분담률은 8.0%(‘08) → 18.5%(’20)로 확대될 전망이다.

연간 6.8조원의 사회적 편익과 774만톤의 CO2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철도망 구축에 따른 접근성 개선으로 연간 91조원의 지역총생산이 추가발생(974→1,065조원)되고, 2020년까지 철도건설 과정에서 198만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233조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조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Home page

Аренда гримвагена

Home page

Home page

Mucin-secreting pe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