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20 토 21:03
> 뉴스 > 경제
     
현대건설 주인은 정몽구 현정은이 아니다
2010년 11월 16일 (화) 01:39:30 뉴스플러스 webmaster@news-plus.co.kr
현대건설의 주인을 가리기 위한 현대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이 긴 밤을 보내고 있다.
 
두 그룹은 현대건설이 현대가의 모태라는 점을 내세워 서로가 적통임을 강조하며 서로 주인이 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이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나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명분은 거의 없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일류기업으로 회생시켜놓으니 서로 먹겠다고 달려드는 형국으로 뻔뻔하다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은 사재출연을 내세우며 연고권을 내세우며 연고권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현대건설을 부도냈다는 책임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정몽구 현대차그룹회장은 동생 고 정몽헌 회장이 지원을 요청할 때 계열분리 원칙에 따라 도와줄 수 없다며 모른척했다가 장자논리를 내세워 경영권 승계의 지렛대로 사용하려는 의도마저 내비치고 있다.
 
어려울때 도움 요청에는 나몰라라식으로 눈을 감은 채 외면하다 혈세로 업계 최고의 회사로 재기시켜 놓으니 혀를 낼름대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런만큼 정 회장측은 현대그룹의 명분론과 광고전에 맞대응하기 보다 풍부한 자금력을 앞세워 물밑 로비에 치중하며 인수전을 묵묵히 준비했다.
 
문제는 양측이 현대건설에 대해 주인이 되겠다고 주장할 명분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실제 주인은 현대건설을 회생시키기 위해 외환위기 직후 고통을 감내하며 혈세를 막아줬던 국민들과 구조조정을 견디며 회사 재건을 위해 피땀흘린 현대건설 직원들이 바로 그 주인이다.
 
하지만 매각 과정에서 국민들의 이익과 현대건설 임직원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머니게임으로 전개되고 있다.
 
경쟁격화로 인수가액이 높아져 이익만 챙기고 보자는 채권단의 매각관행 때문이다.
 
대부분의 뜻있는 경제전문가들은 이제는 채권단이 국민주 방식의 매각을 생각해야할 때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현대건설 노동조합이 최근 "매각차익만 챙기려는 채권단의 이기주의를 꼬집고 국민과 현대건설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계속할 수 있어야 한다"며 우리사주에 우선권을 주어야한다고 밝힌 것은 현대건설이 이제는 국민의 기업임을 인식한 것이다.
뉴스플러스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Jeep 4xe Charger L

Слушай, компаньон!

kraken com ссылка

urttbqoh

Слушай, компаньон!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