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2 토 18:18
> 뉴스 > 경제 > 철강
     
철강업계, 음식점 골프장서 가격담합, 2천9백억 철퇴
2012년 12월 30일 (일) 16:31:56 [조회수 : 1093] 조창남 cncho@news-plus.co.kr

철강업체 영업담당 임원들이 음식점이나 골프장에서 모여 판매 가격을 결정하는 짬짜미(남모르게 자기들끼리만 짜고 하는 약속이나 수작)룰 해오다 무더기로 당국에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0일 강판 가격이나 아연할증료를 담합한 혐의로 동부제철, 현대하이스코, 유니온스틸, 포스코강판, 세아제강, 세일철강, 포스코 등 7개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2,917억3,7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또 세일철강을 제외한 6개 업체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포스코를 뺀 6개 업체의 영업 담당 임원들은 2004부터 2010년까지 서울 강남의 모 음식점이나 경기도 모 골프장에서 수시로 모여 냉연ㆍ아연도ㆍ컬러강판의 판매가격을 정했다.

   
포스코(회장 정준양) 광양제철소가 최근 열연코일 3억톤 생산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담합에 연루되면서 연말 빛이 바랬다.

이들 6개 업체는 포스코가 냉연 또는 아연도강판의 가격을 변경하면 이에 맞춰 가격을 인상ㆍ인하해왔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시장 상황이 좋아 보이면 포스코가 올린 것보다 더 올리고, 내리는 게 불가피할 땐 인하폭을 최소화하기도 했다.

업체마다 생산하는 제품이 달라 담합에 참여한 업체도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냉연강판은 동부제철, 현대하이스코, 유니온스틸 등 3곳이 2005년 2월~2010년 5월 모두 11차례에 걸쳐 가격을 담합했다. 이들의 냉연강판 시장 점유율은 30%다.

아연도강판의 판매가격 담합엔 동부제철, 현대하이스코, 유니온스틸, 포스코강판 등 5곳이 참여해 2005년 2월~2010년 5월까지 모두 10차례 동일하게 가격을 담합했다. 이들 업체의 시장점유율은 40%다.

컬러강판은 임원모임에 참여하는 6개사 모두가 담합에 가세했다.

이들 업체는 컬러강판의 원재료인 열연코일을 생산하는 포스코가 열연코일 가격을 올리면 이를 제품 가격에 어느 정도 반영할지 협의했을 뿐 아니라 업체 간 할인경쟁 등으로 내려간 가격을 재차 올리는 담합을 하기도 했다.

컬러강판의 담합 횟수는 2004년 11월~2010 6월 16차례나 됐다. 이들은 컬러강판 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어 컬러 강판의 가격을 실제로 좌지우지했다.

   

포스코강판이 아연도강판 가격담합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을 빼곤, 이들 업체는 공정위 조사과정에서 담합 사실을 인정했다.

냉연강판에 아연을 도금한 아연도강판의 경우 '아연 할증료'라는 편법적 수단으로 원가 인상분을 수요처에 떠넘기기도 했다.

2006년 들어 아연 값이 2배 가까이 폭등했지만, 세계적으로 철광석 가격이 내린 탓에 아연도강판 가격이 약세를 보여 아연 가격 상승분을 제품에 반영하기 어려워지자 이들 업체는 이를 타개하기 위해 아연할증료라는 수법을 동원했다.

항공업계가 항공료와 별도로 항공유 가격에 따라 유류할증료를 매기는 것처럼 아연도강판 가격에서 아연분을 따로 떼어 아연의 국제가격 변동에 따라 아연할증료를 붙여 받은 것이다.

2006년 2월 아연할증료를 도입할 때 임원모임 멤버인 동부제철, 현대하이스코, 유니온스틸, 포스코강판뿐 아니라 포스코까지 가담했디.

   

2010년 2월엔 동부제철, 현대하이스코, 유니온스틸, 세아제강 등 4개사가 재차 아연할증료를 활용한 가격인상 담합을 했다.

포스코와 포스코강판은 이 같은 아연할증료 담합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조창남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플러스(http://www.news-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건희 Case

본문내 브라이들 교수 인터뷰에 대

??

코로나 백신의 성분을 공개하여 안

근거논문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윤리강령
서울 서초구 효령로 77길 34 현대골든텔, 14층 05호 | Tel 02-922-4011 | Fax 02-3274-0964
등록번호 서울아 01179 | 등록날짜 2010년 3월 23일 | 발행인 이철원 | 편집인 : 안중원 | 청소년보호 책임자 이철원
Copyright 2010 뉴스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1@news-plus.co.kr